철도노조의 무기한 총파업을 하루 앞둔 19일 서울 중구 서울역 승강장에서 한 기관사가 파업 요구사항을 옷에 붙인 채 KTX 열차 운전석에 탑승하고 있다. 뉴스1

전국철도노동조합(철도노조)의 파업 첫날인 20일 열차 운행률은 92% 수준으로 집계됐다.

국토교통부는 이날 오전 11시 기준 열차 운행률이 평시 대비 92.2%라고 밝혔다. 열차 종류별로는 KTX 92.5%, 일반열차 83.0%, 화물열차 40.8%, 수도권 전철 98.6%이다.

한국철도공사(코레일)는 철도파업에 대비해 이용객이 많은 출퇴근 시간 수도권 전철과 KTX에 내부 직원과 군 인력 등 동원 가능한 대체 인력을 집중적으로 투입하는 등 비상수송대책을 마련했다. 이날 시작된 철도노조의 파업 참가율은 22.7%(출근대상자 1만4,395명 중 3,262명)로 집계됐다. 대체 인력을 포함한 근무 인력은 1만2,049명으로 평시 대비 83.7% 수준이다.

앞서 철도노조는 ‘4조 2교대’ 근무제 도입을 위한 인력 4,000명 충원 등을 요구하며 이날 오전 9시부터 무기한 총파업에 들어갔다. 무기한 총파업은 2016년 9∼12월 74일간의 장기 파업 이후 3년 만이다.

한편 손병석 코레일 사장은 이날 오전 서울 용산구 코레일 서울사옥에서 철도노조 파업 관련 기자회견을 열어 “예고된 파업임에도 결국 이를 막지 못하고 국민 여러분께 걱정과 불편을 끼쳐드려 죄송하다”며 “한국철도공사 사장으로서 사과드린다”고 머리 숙였다.

김기중 기자 k2j@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