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복궁 후원에 있는 육각형 2층 정자인 보물 제1761호 향원정(香遠亭)의 발굴조사 현장 모습. 문화재청 제공

경복궁 후원에 자리한 육각 2층 정자인 향원정(香遠亭ㆍ보물 1761호)이 가장자리에 온돌시설이 설치된 독특한 형태의 건축물인 것으로 확인됐다.

문화재청 궁능유적본부와 국립강화문화재연구소는 지난 9월부터 시행한 경복궁 향원정 발굴 조사 과정에서 향원정의 온돌구조를 발견했다고 20일 밝혔다.

향원정은 경복궁 중건시기인 고종 4년(1867년)부터 고종 10년(1873년) 사이에 지어진 건축물이다. 정자임에도 불구하고 아궁이가 설치된 독특한 형태로 난방을 위한 온돌이 있었을 것으로 추정돼 왔으나 그간의 풍동실험과 연막실험으로는 배연구(연기가 나가는 출구)를 찾을 수 없었다.

본부와 연구소가 향원정이 기울어지는 원인 등을 파악하기 위해 해체ㆍ복원 작업을 진행하면서 온돌시설 확인이 가능했다. 방 구들장 밑으로 낸 고랑인 ‘고래둑’, 불기운을 빨아들이고 연기를 머무르게 하려고 온돌 윗목에 깊이 파놓은 고랑인 ‘개자리’ 등이 조성돼 있었다. 보통 건축물에 온돌시설을 설치할 땐 방바닥 전체에 고래 여러 줄을 놓아 데우지만 가장자리에만 고래가 마련된 점이 특징이다. 또 굴뚝이 따로 없고 기단을 따라 연기가 배출되게끔 한 것도 일반 건축물에선 찾아보기 힘든 구조다. 배병선 국립강화문화재연구소장은 “굴뚝 없이 연도(煙道ㆍ연기가 다니는 통로)만 설치한 사례로는 담양 소쇄원과 영주 소수서원 강당 정도가 있다고 알려졌다”고 설명했다.

향원정의 온돌 구조. 문화재청 제공

조사단은 이번 작업을 통해 정자가 기울어진 원인도 찾았다. 정자를 받치는 6개 기둥 중 동남 방향 주춧돌을 받치는 넓적한 돌인 초반석 2개에서 균열을 발견했다. 궁능유적본부는 발굴조사 결과를 반영해 구들과 연도를 복원하고, 일부 부재를 교체할 방침이다. 또 옛 사진을 근거로 지붕마루 중심에 세우는 절병통과 외부 난간을 복원하고, 이완된 기단과 석축을 다시 조성할 계획이다. 향원정은 내년 7월쯤 재개방 될 예정이다.

신지후 기자 hoo@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문화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