헬기 사고 가족, 행사 종료 후 대통령 만나 포홍
문 대통령 “찾아낼 수 있도록 끝까지 최선 다하겠다”
문재인 대통령이 19일 2019 ‘국민과의 대화’ 공식 행사 후 독도 추락 헬기 실종자 가족의 이름을 물으며 위로했다. MBC 캡처
문재인 대통령이 19일 2019 ‘국민과의 대화’ 공식 행사 후 독도 추락 헬기 실종자 가족을 만나 포옹하며 위로했다. MBC 캡처

문재인 대통령이 19일 2019 ‘국민과의 대화’에서 마지막으로 만나 위로한 패널은 독도 추락 헬기 실종자 가족이었다. 문 대통령은 질문 기회를 얻지 가족들을 방송 후 만나 포옹하며 위로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국민과의 대화 공식 행사를 마친 뒤 패널들과 인사를 하던 중 자신이 독도 헬기 실종자라고 소개한 한 패널 A씨를 만나자 안타까운 표정을 지으며 포옹했다. A씨가 문 대통령에게 “감사하다”고 하자 문 대통령은 “아직 못 찾았다고요”라고 되물었다. A씨는 잠긴 목소리로 “네”라고 답한 뒤 “유가족들이 많이”라며 말을 잇지 못했다. 문 대통령은 A씨의 이름을 묻고 팔을 잡으며 다시 위로의 뜻을 건넸다.

문 대통령은 공식 행사 중계 후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공개된 마무리 발언에서 독도 헬기 사고에 대해 다시 언급했다. 문 대통령은 “방금 인사한 분 가운데 독도 헬기 사고, 아직 찾지 못한 실종자 가족분도 계셨다. 정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그중 소방대원 한 분은 헝가리 다뉴브강 사고 때 수색 작업에 종사했던 분인데, 이번에 안타깝게 되셨다”며 “실종자를 끝까지 찾아낼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19일 서울 상암동 MBC에서 열린 '국민이 묻는다, 2019 국민과의 대화'에서 패널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독도 추락 헬기 실종자 가족은 이날 행사에 직접 응모해 패널 중 한 명으로 선정됐다. 그는 “바다와 육지 등에서 발생하는 대형사고에 대한 정부의 체계적인 대응을 주문하기 위해 패널 모집에 응모했다”고 밝혔다. A씨는 공식 행사에선 발언 기회를 얻지 못했지만, 방송 종료 후 대통령과 만나 실종자 가족 및 유족들의 입장을 전했다.

독도 추락 헬기 사고는 지난달 31일 중앙119구조본부 소속 EC225 헬기가 독도에서 이륙 직후 인근 바다로 떨어진 사고다. 당시 헬기에는 7명이 타고 있었는데, 이 중 4명의 시신만 수습된 상태다. 김종필 기장, 배혁 구조대원, 선원 B씨 등 3명의 생사는 아직 확인되지 않고 있다.

이정은 기자 4tmrw@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