탁현민 전 청와대 선임행정관, 페이스북 글 올려 
탁현민 대통령 행사기획 자문위원이 18일 밤 방송된 tvN ‘김현정의 쎈터 : 뷰’에서 문재인 대통령의 국민과의 대화 행사에 대한 입장을 밝히고 있다. tvN 캡처

탁현민 대통령 행사기획 자문위원이 19일 저녁 열리는 문재인 대통령의 ‘국민과의 대화’에 관한 입장을 다시 한 번 밝혔다. 그는 18일 한 방송에 출연해 자신이 청와대에 근무했다면 이런 행사를 연출하지 않았을 것이라고 말했던 이유가 이미 대통령의 소통 노력이 많았기 때문이라는 취지로 설명했다.

탁 위원은 18일 밤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몇몇 언론이 ‘국민과의 대화 나라면 안 했다’는 제목으로 또 열심히 늘 해오던 방식(?)으로 ‘하던 일’을 하는데 안쓰럽기도 하고 좀 애쓴다 싶기도 하여 속마음을 밝힌다”고 운을 뗐다. 이어 “19일 저녁 8시 문재인 대통령님의 국민과의 대화가 열린다”며 “어느 인터뷰에서 저라면 어떻게 연출했을지를 묻기에 ‘저라면 그 연출은 안 했을 것이다’라고 답했다. 정말 그렇게 생각한다”고 밝혔다.

탁 위원은 특히 “언론과 야당은 역대 어떤 대통령보다 국민들 소리에 귀를 기울이는 대통령을 두고 틈만 나면 소통 부족이라 한다”며 “그러나 청와대가 직접 국민청원을 받고, 각본 없는 기자회견을 하고, 많은 간담회를 대통령이 직접 주재하고, 가장 많이 야당 대표들을 만나고, 소통수석실이 운영되고, SNS 계정을 통해 국민들의 말을 듣고 수시로 관련한 보고를 받고 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이러한 사실을 알기에 만약 ‘국민과의 대화’를 저보고 연출하라면 막막했을 것”이라며 “구성을 생각하면 더욱 연출자로서는 쉽지 않다”고 덧붙였다.

그는 “무작위로 질문자를 선정하면 중복과 질문 수준에 이견이 있을 것이고, 참여 대상자를 직접 고르면 짜고 했다고 공격할 것이 자명하다”며 “임기 초 국민들과 생방송을 한 번 했던 적이 있는데 생방송 질문자 리허설을 했다고 조선일보와 몇몇 보수지들의 되도 않는 힐난을 받았던 기억이 난다”고도 했다.

또 “질문의 수준, 분야, 깊이, 답변의 수위와 내용까지 모두가 고민되는 지점이었을 것”이라며 “생방송으로 생생한 질문을 받고 즉각적인 답변을 하는 것이 대통령의 국정 파악과 순발력을 보여줄 수는 있을지 몰라도 그것이 대통령 말씀의 무게와 깊이보다 중요한 것인지도 생각해 볼 문제”라고 지적했다.

탁 위원은 “그러나 그 모든 우려와 예상되는 폄훼에도 불구하고 대통령께서 왜 국민과의 대화를 하시는지는 알 것 같다”며 “어떤 질문도 그 수준과 내용에 상관없이 당신 생각을 그대로 이야기하겠다는 대통령의 의중을 감히 들여다 본다”고 전했다.

탁 위원은 18일 tvN 시사 교양 프로그램 ‘김현정의 쎈터 : 뷰’에 출연해 문 대통령의 국민과의 대화 관련 질문을 받았다. 탁 위원은 이번 행사를 자문하지 않았다면서 “대통령이 생각하는 바를 언제든지 국민에게 이야기할 수 있는 환경이 만들어졌는데, 이렇게 ‘국민과의 대화’를 별도로 시간을 내서 한다는 걸 아직까지 잘 이해 못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후 탁 위원 발언이 국민과의 대화 행사 자체에 대한 비판이라는 지적도 나왔다.

문 대통령은 19일 오후 8시부터 100분간 MBC 특별기획 ‘2019 국민과의 대화, 국민이 묻는다’에 서 국민패널 300명의 즉석 질문에 답하고 대화를 나눈다. 가수 배철수씨가 사회를, 허일후, 박연경 MBC 아나운서가 보조MC를 맡아 생방송으로 진행된다.

박민정 기자 mjmj@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