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료 의원들 “정상적 판단력” “괜찮은 정치인” 
김세연 자유한국당 의원이 17일 총선 불출마 선언 기자회견을 한 뒤 국회 정론관을 나서고 있다. 연합뉴스

김세연 자유한국당 의원이 한국당에 질타를 쏟아내며 총선 불출마를 선언한 가운데, 같은 당 민경욱 의원이 김 의원에게 박수를 보냈다.

민 의원은 18일 페이스북에서 김세연 의원을 비롯해 김무성, 조훈현 의원 등 총선 불출마를 선언한 한국당 의원들의 이름을 거론하며 “자유한국당을 위해 차기 총선 불출마라는 큰 결심을 해주신 이 분들께 깊은 감사를 드린다”고 글을 올렸다.

그러면서 최근 대법원 판결로 의원직을 잃은 황영철, 엄용수 의원 등을 언급한 뒤 “지금까지 5명은 자의로, 10명은 타의로 모두 15명이 다음 총선에 출마하지 않거나 못하게 됐다”며 “(모두) 자유한국당과 보수 우파의 부활을 위해 정치권 뒤편에서 한 알의 밀알로 힘써주실 분들”이라고 설명했다.

민 의원 외에 동료 정치인들도 김 의원의 불출마 결정을 높이 샀다. 김경협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한국당은 이제 수명을 다했다. 존재 자체가 역사의 민폐다”라는 김 의원의 불출마 선언문을 언급하며 “한국당 내부에도 정상적인 판단력을 가진 분이 있었다”고 평가했다.

또 전두환 전 대통령 골프 영상을 공개해 화제가 됐던 임한솔 정의당 부대표는 “임종석 전 청와대 비서실장이 총선 불출마 선언했고, 자유한국당에서 제일 괜찮은 정치인 중 한 명인 김세연 의원(3선)도 불출마 선언했다”고 언급했다.

앞서 김 의원은 전날 “자유한국당은 이제 수명을 다했다. 이 당으로는 대선 승리는커녕, 총선 승리도 이뤄낼 수 없다. 무너지는 나라를 지켜낼 수 없다. 존재 자체가 역사의 민폐다. 완전한 백지 상태에서 새로 시작해야 한다. 대의를 위해서 우리 모두 물러나야 할 때다”라며 21대 총선 불출마를 선언했다.

윤한슬 기자 1seul@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