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18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18일 “내년 총선에서 국민들에게 제대로 평가받지 못한다면 저부터 책임지고 물러나겠다”고 밝혔다. 전날 김세연 의원이 황 대표를 향해 내년 총선 동반 불출마를 촉구한 데 대한 입장 표명이다.

황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최고위원회의를 주재하며 “다음 총선에서 반드시 승리하도록 진력을 다하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특히 “지난주 김성찬 의원님과 (전날) 김세연 의원님이 총선 불출마를 선언했다”며 “당 쇄신은 국민적 요구로 반드시 이뤄내야 할 시대적 소명”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당 쇄신 방안에 대해 숙고하면서 폭넓게 국민의 의견을 수렴하고 다양한 의견을 적극적으로 받들고, 확실하고 과감하게 쇄신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정승임 기자 choni@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