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위 테러리즘 규정… 中 연일 강경 발언 
홍콩 반정부 시위대가 14일 홍콩섬과 카오룽반도를 연결하는 크로스하버 터널 입구 요금소에 화염병을 던지고 있다. 홍콩=AP 연합뉴스

중국 정부와 언론이 홍콩 반중ㆍ반정부 시위대를 향해 연일 강경 발언을 쏟아내고 있다. 급기야 시위대를 무장 테러조직 이슬람국가(IS)에 비유하는 보도까지 나왔다.

중국 관영 환구시보는 16일 사설을 통해 “폭도들이 홍콩에서 벌인 일은 신종 테러리즘”이라고 못박았다. 그 동안 중국 측이 홍콩 반정부 시위를 “테러와 비슷하다”고 말한 데서 나아가 아예 테러로 규정하며 비난 수위를 한층 끌어 올린 것이다. 환구시보는 홍콩중문대 등 일부 대학이 시위대에 점령당한 사실을 거론하면서 검은색 옷을 입은 시위대가 “갈수록 IS를 닮아가고 있다”고 맹비난했다. 이들이 홍콩 전체를 인질 삼아 ‘자살폭탄 공격’을 하고 있다고도 했다.

공산당 기관지 인민일보도 이날 1면 평론에서 “당장 시급히 처리해야 할 일은 폭력과 혼란을 멈추고 질서를 회복하는 것”이라며 “더 효과적이며 과감한 행동을 취하는 홍콩 특별행정구 정부와 경찰을 굳게 지지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홍콩 사태에 비난 목소리를 높이고 있는 미국을 겨냥해 “외국 정부와 조직 등은 어떤 식으로든 홍콩에 개입해서는 안 된다”고 경고했다.

레지나 입 전 홍콩 공안장관은 한 술 더 떠 관영 글로벌타임스와 인터뷰에서 “중국 중앙정부에 지원 요청을 해 사태를 해결해야 한다”며 인민해방군 투입 가능성을 거론하기도 했다. 그는 특별 경찰과 임시 경찰을 활용한 경찰력 강화, 사설 보안요원 고용 등이 필요하고 본토에 병력을 지원 받는 방안도 고려할 수 있다고 주장했다.

앞서 15일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도 브라질 브라질리아에서 열린 브릭스(BRICS) 정상회의에 참석, “폭력을 중단시키고 혼란을 제압해 질서를 회복하는 것이 홍콩의 가장 긴박한 임무”라고 강조해 중국의 무력 개입이 임박한 것 아니냐는 관측을 낳고 있다.

김이삭 기자 hiro@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