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준영 검찰 송치·‘프듀’ 1·2 조작 정황…Mnet 측 “죄송, 대책 논의 중” [종합]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안준영 검찰 송치·‘프듀’ 1·2 조작 정황…Mnet 측 “죄송, 대책 논의 중” [종합]

입력
2019.11.14 16:29
0 0
안준영 PD가 검찰에 송치된 가운데 ‘프로듀스 101’ 시즌1, 2 조작 의혹도 불거졌다. 이 같은 상황에 대해 Mnet 측이 다시 사과의 공식입장을 밝혔다. 한국일보 DB, Mnet 제공

경찰이 '프로듀스 101' 시즌1, 2에서도 투표 조작 정황을 포착한 것으로 전해졌고, Mnet 측은 또 한번 사과했다.

서울지방경찰청 사이버안전과는 14일 오전 사기, 배임수재, 청탁금지법 위반 등의 혐의로 구속된 안준영 PD와 김용범 CP를 기소 의견을 달아 검찰에 송치했다. 지난 7월 Mnet 오디션 프로그램 '프로듀스X101'의 조작 의혹에 관한 수사가 시작된지 4개월 만이다.

뉴시스 등에 따르면 경찰은 지난 2016년, 2017년 각각 방송된 '프로듀스 101' 시즌1, 2에서도 최종회 투표 결과와 시청자 투표 데이터 간 차이를 발견하는 등 투표가 조작된 정황을 포착한 것으로 알려졌다. '프로듀스 101' 시즌1, 2를 통해선 아이오아이(I.O.I)와 워너원이 각각 데뷔한 바 있다.

앞서 안준영이 경찰 조사에서 '프로듀스 101' 시즌 3, 4에 해당하는 '프로듀스 48'과 '프로듀스X101'의 순위 투표 조작 의혹을 일부 인정한 것으로 전해지며, 두 시즌을 통해 데뷔한 아이즈원과 엑스원이 활동에 차질을 겪고 있다.

이런 가운데 많은 네티즌은 재결합을 준비 중이었던 아이오아이도 새로운 활동에 차질을 겪을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한편, Mnet 측은 이날 본지에 "이번 사태에 대해 엄중하게 받아들이고 있다. 진심으로 죄송하다. 내부에서도 피해 보상, 재발 방지, 대책 마련 등 여러 방안에 대해 논의하고 있다"고 재차 입장을 밝혔다.

이호연 기자 hostory@hankookilbo.com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엣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