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 황교안 일색 한국당 지도부는 패망의 지름길”
전원책 변호사. 한국일보 자료사진

자유한국당 조직강화특위 위원장을 지낸 전원책 변호사가 14일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를 향해 “스스로 보수 지도자라고 생각한다면 험지에 출마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전 변호사는 이날 MBC 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 출연해 “이 나라 정치판에서 보수를 이끌어온 모두의 공동책임이지, 너는 책임 있고 나는 책임 없다고 하는 순간에 통합은 되지 않고 그리고 화학적 융합이 되지 않는다”고 홍 전 대표의 태도를 지적했다.

이어 “홍 전 대표의 이야기는 ‘완전 무너져 4%, 5%밖에 안 되는 그 한국당을 (이끌어 지난) 대통령 선거에서 24%까지 얻었는데 왜 자꾸 나한테 책임을 지라 하느냐' 이 얘기인데 그렇지 않다”면서 “당을 이렇게 어렵게 하고 우리 보수를 갈갈이 찢어놓고 흩트려놓고 한 것은 결국은 탄핵 당시 지도부, 그 전 지도부 그리고 그 이후 지도부 모두 다 책임져야만 한다”고 꼬집었다.

전 변호사는 그러면서 “본인이 보수 지도자라고 한다면 대한민국 어디든지 다 나갈 수 있는 용기를 내야 한다”며 “초선 의원들이 그런 요구를 한다고 ‘네가 가라 하와이’ 이런 표현까지 쓰는 것은 조금 그렇다”고 비판했다.

전 변호사는 황교안 한국당 대표를 향해서도 “지금 당이 친황(교안) 당으로 바뀌고 있다”면서 “황 대표가 당 대표가 되고 나서 자기의 지도력을 강화하기 위해서 그런 것이 아니라 대권 길을 생각해서 친황 일색으로 만들겠다는 건 아주 난센스고, 스스로 패망의 길을 가는 것”이라고 일침을 가했다. 이어 “지금은 자기 희생을 보여줘야 될 대표적 사람이 바로 황 대표”라며 “자기 희생을 보이지 않고 보수통합하자 이러면서 자기 중심으로 통합하자는 식으로 나간다면 통합하지 말자는 얘기가 되는 것”이라고 말했다.

손효숙기자 shs@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