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화교협회 회장단 등 참석
26일 VIP네트워킹 파티행사도

부산시는 지난 7월 세계 최초로 블록체인 규제자유특구로 지정된 가운데 오는 27일 벡스코에서 ‘부산 블록체인 컨퍼런스 2019(BBC 2019)’를 개최한다고 12일 밝혔다.

벡스코가 주간하는 이 행사는 블록체인특구 지정 이후 처음으로 블록체인 컨퍼런스, 금융ㆍ핀테크 특별전시, VIP파티 등의 프로그램으로 진행되며, 한ㆍ아세안 특별정상회의(11월 25~27일) 개최 기간과 맞물려 아시아국가 바이어들과 방문객을 대상으로 부산 블록체인 규제자유특구를 알릴 기회가 될 전망이다.

27일 벡스코 제2전시장에서 진행되는 블록체인 컨퍼런스에서는 기조연설을 통해 세계 최초 블록체인 규제자유특구에 대한 부산시의 정책과 계획 등이 발표되며, 블록체인특구 활성화 방안과 생태계 구축을 위한 패널토론을 비롯해 대기업의 블록체인 사업현황, 특구사업자로 선정된 업체들의 프로젝트가 소개되며, 마지막 세션에서는 블록체인 기관투자자들이 참여해 금융투자와 펀드조성에 관한 발표와 토론이 이어질 예정이다.

또 26일 해운대 파라다이스호텔 그랜드볼룸에서 진행되는 VIP 네트워킹파티에는 블록체인협회, 블록체인 관련 대학, 블록체인기업 CEO, 부산시 블록체인 관련 기관단체 등 국내외 VIP들을 초청, 아시아 블록체인 펀드조성 및 기업간 협약식 등 다양한 행사가 마련된다.

특히 이번 행사에는 세계화인협회 회장단이 대거 참석해 전세계 화교를 대상으로 글로벌 디지털 금융인프라와 플랫폼 구축을 위해 한국의 우수한 블록체인, 금융, 핀테크 기술들을 도입하기 위한 업체들의 다양한 발표와 전시가 준비돼 눈길을 끌 것으로 보인다.

한편 벡스코, 부산테크노파크, 부산정보기술협회(부산블록체인협의회) 주관하는 이번 ‘부산 블록체인 컨퍼런스 2019’는 블록체인투자연구소, B:STARS파트너스, 코인인, THE BITWIN, 사람과사람들이 공동주관으로 참여한다. 행사관련 참여문의는 BBC사무국이나 홈페이지(www.debusan.com)를 통해 가능하다.

목상균 기자 sgmok@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지역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