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는형님’ 현아, “자존심 상하는데 내가 던(이던)을 1년 반을 기다렸어”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아는형님’ 현아, “자존심 상하는데 내가 던(이던)을 1년 반을 기다렸어”

입력
2019.11.09 22:37
0 0
현아가 이던과 함께 방송에 출연했다. JTBC 방송 캡쳐

가수 현아가 이던과의 연애 스토리 비하인드를 언급했다.

9일 오후 방송된 JTBC ‘아는형님’에서는 가수 현아와 던이 함께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방송에서 민경훈은 “누가 먼저 대시했어”라고 묻자 현아는 “내가 자존심 상하는데 1년 반을 기다렸어. 썸은 없었고 혼자 사랑에 빠졌다”라고 말해 놀라움을 자아냈다.

이어 “어느 순간 내가 생각한 거랑 반대로 행동하더라. 매일 같이 있는데 전화번호도 안 물어보고, 항상 거리를 10m이상 유지하더라. 이상하게 닮은 것처럼 내 얼굴이 보이더라”라고 덧붙였다.

그러자 던은 “그때 내가 연습생이었고 설마 현아가 나를 좋아할까라는 마음이 컸다”라고 말했다.

김정은 기자 jennykim@hankookilbo.com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엣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