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럽 최대 지멘스 자회사로부터 수주
‘배열회수보일러(HRSG)’ 제작ㆍ납품
배열회수보일러(HRSG). S&TC 제공

S&TC는 유럽 최대 발전설비 전문기업인 지멘스사의 자회사인 지멘스HTT사(Siemens Heat Transfer Technology B.V.)와 6,165만 달러 규모의 배열회수보일러(Heat Recovery Steam Generator, 이하 HRSG) 계약을 체결했다고 8일 공시했다.

이에 따라 S&TC는 내년 4월부터 2021년 9월까지 단계적으로 SK여주 및 이천하이닉스 2개 프로젝트에 총 4호기의 HRSG를 공급할 계획이다.

SK여주프로젝트는 360억 규모의 1,000㎿급 대형 복합화력 발전소로, 주요 기자재인 HRSG 2대에 대한 상세설계 및 기자재 등을 납품하며, 또 이천하이닉스프로젝트는 356억 규모로 지멘스HTT가 고객으로부터 작업착수지시서를 받은 뒤 하이닉스의 이천, 청주 공장에 신규 건설하는 500㎿급 발전소에 주요 기자재인 HRSG 2대에 대한 상세설계 및 기자재를 납품하는 것으로 총 716억 상당의 대형 프로젝트다.

HRSG는 가스터빈 연소 과정에서 발생하는 고온의 배기가스를 회수해 증기를 발생시켜 증기터빈을 구동하는 장치며, 국내 규모로는 대형 발주 공사다.

지멘스는 독일 베를린, 뮌헨, 에를랑겐에 본사를 두고 있는 세계적 전기전자기업이자 유럽에서 가장 규모가 큰 엔지니어링 회사다

회사 관계자는 “이번 공급계약 체결은 S&TC가 설계부터 제작 등에 이르기까지 전 과정을 독자 수행할 수 있는 글로벌 기술력을 인정받아 공급하게 됐다”며 “국내 및 세계 발전시장이 탈원전ㆍ탈석탄 환경으로 변화되고 있으며, 이런 영향으로 많은 복합 화력의 발주가 예상 되는 만큼 S&TC는 이번 수주를 통해 국내 대형 가스터빈을 사용하는 국내 복합 화력 및 해외 복합 화력용 HRSG의 추가 수주를 기대하고 있다” 고 밝혔다.

목상균 기자 sgmok@hanko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지역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