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10년 전국 23.2% 증가에 부산은 9.0%에 불과
게티이미지뱅크

최근 10년 동안 부산지역 사업체 증가율이 전국 평균의 절반도 되지 않는 것으로 나타났다.

동남통계청이 8일 발표한 '최근 10년간 부산 산업구조 변화' 자료에 따르면 2017년 부산의 사업체는 28만6,571개로 10년 전인 2007년의 26만2,906개에 비해 9.0% 늘어나는 데 그쳤다. 부산의 사업체 증가는 같은 기간 전국에서 사업체가 326만3,000개에서 402만개로 23.2% 증가한 것에 비하면 절반 수준도 되지 않았다.

부산의 산업별 사업체 수는 광업이 10년간 260.0%(5개→18개) 증가했고, 전기ㆍ가스ㆍ증기 및 공기조절 공급업이 75.0%(28개→49개), 부동산업 67.1%(6,817개→1만1,388개), 전문ㆍ과학 및 기술 서비스업 51.1%(4,518개→6,825개) 늘었다.

사업체 수가 많이 감소한 업종은 농업ㆍ임업 및 어업(-16.0%), 운수 및 창고업(-5.4%), 예술ㆍ스포츠 및 여가 관련 서비스업(-1.9%) 등의 순이었다.

2017년 기준으로 부산의 산업별 사업체 비중이 가장 높은 것은 도ㆍ소매업으로 8만645개였다. 숙박 및 음식점업 5만1,352개, 협회 및 단체ㆍ개인서비스업 2만9,027개, 운수·창고업 2만7,227개 순으로 뒤를 이었다.

2017년 부산의 사업체 종사자는 모두 142만4,317명으로 2007년의 115만7,853명보다 23.0% 늘어 같은 기간 1,594만4,000명에서 2,162만7,000명으로 35.6% 증가한 전국 사업체 종사자 증가율에 미치지 못했다.

부산의 산업별 종사자 수는 보건 및 사회복지업(111.4%)과 건설업(65.2%)이 큰 폭으로 늘었고, 산업별로 사업체 수 증가 기여율이 높은 업종은 도소매업(20.1%), 부동산업(19.3%), 제조업 (13.2%), 보건업 및 사회복지 서비스업(12.8%) 순이었다.

권경훈 기자 werther@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지역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