폐막 앞두고 9, 10일 DDP ‘주제전’ 무료 개방
도미니크 페로. 2019-11-08(한국일보)

서울시는 ‘2019 서울도시건축비엔날레’ 방문객이 총 60만명으로 첫 회였던 2017년 45만명보다 30% 이상 늘었다고 8일 밝혔다. 서울도시건축비엔날레는 도시·건축을 다룬 글로벌 축제로, 2년에 한 번씩 열린다. 올해는 ‘집합도시’를 주제로 지난 9월 7일 개막해 오는 10일 65일간의 대장정을 마무리한다. 2021년 제3회 서울비엔날레를 이끌게 될 차기 총감독에는 세계적인 건축가이자 2017년 서울시 강남 국제환승센터 설계공모에 당선된 ‘도미니크 페로(Dominique Perrault)’가 선정됐다. 올해 비엔날레 기간에는 각종 전시와 강연, 세계총괄건축가포럼, 시민 공모전, 서울국제건축영화제 등 다채로운 행사가 진행됐다. 가장 호응이 높았던 행사는 6개국의 주한대사관 곳곳을 탐방하는 ‘오픈하우스 서울’이었다. 9월 16일 참가 신청 접수 홈페이지가 열리자마자 연일 매진을 기록했다. 전통시장을 다양한 관점으로 조명한 현장 프로젝트 ‘서울도시장’도 일곱 차례 열리는 동안 한 회당 1만∼3만5,000명의 방문객을 끌어 모으며 인기를 끌었다. 폐막 직전인 9∼10일에는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 ‘주제전’ 전시가 무료로 개방된다. 폐막식은 정식 폐막 이틀 전인 8일 오후 5시30분 중구 서울도시건축전시관에서 열린다.

도미니크 페로 총감독은 폐막식에 참석해 서울비엔날레 관계자들과 인사하고 제3회 서울도시건축비엔날레를 맡게 된 데에 따른 소감을 발표할 계획이다.

배성재 기자 passion@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지역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