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주시청 공직 기강 ‘끝 없는 추락’ 
 ‘청렴 암행어사’등 자정대책 공염불 
청주시청 본관. 시청 공무원들의 비위ㆍ일탈이 끊이지 않는 가운데, 인사조처에 불만을 품은 한 간부 가 1일 늦은 밤 본관 1층 당직실에 휘발유통을 들고 들이닥쳐 방화 위협을 하는 일이 벌어졌다. 청주시 제공

“공무원이 보도방을 운영하지를 않나, 몰카를 찍질 않나. 시청 본관에 방화를 하려 했다니…공직 사회가 이렇게 막 나가도 되는 겁니까?” 7일 오후 청주 도심에서 만난 한 시민은 청주시청 직원들의 비위 얘기가 나오자 핏대를 올렸다.

청주시의 공직 기강이 끝없이 추락하고 있다. 사건이 생길 때마다 쏟아낸 청렴 대책을 비웃기라도 하듯 비리ㆍ일탈의 행태는 갈수록 위험 수위로 치닫고 있다. 7일 청주시와 경찰 등에 따르면 지난 1일 오후 11시쯤 상당구의 한 동장(5급)인 A씨가 시청 본관 1층 당직실에 휘발유통을 들고 와 행패를 부렸다.

방화 위협을 가하던 A씨는 함께 온 가족과 시청 직원들의 만류로 가까스로 난동을 멈췄다. A씨는 부하 직원에게 갑질을 일삼고 음주 추태를 부린 의혹으로 최근 대기 발령을 받았다. 그는 이 처분에 불만을 품은 것으로 알려졌다.

사건 당일 시청 직원들은 A씨의 이 같은 행위를 상부에 보고조차 하지 않은 것으로 드러났다.청주시청 모 사업소 팀장 B씨는 최근 업무상 위력에 의한 추행 등 혐의로 법원으로부터 벌금 500만원을 선고받았다. B씨는 상습적으로 여직원을 성추행하고 회식 자리에서 폭행을 휘두른 혐의로 경찰 조사를 받았다.

청주시청에서는 상습 음주운전, 성희롱ㆍ성추행, 뇌물ㆍ향응 수수 등 각종 비위가 끊이지 않고 있다. 2017년부터 비위에 연루돼 징계를 받은 시청 소속 공무원만 40명에 육박한다. 비위 유형도 가지 가지다.

2017년에는 보도방을 운영하다가 발각된 직원도 있었고, 지난해엔 동료 여성 등의 몸을 찍은 ‘몰카 공무원’도 있었다. 심지어 감사관실에 근무하는 팀장이 시청 업무 관련성이 있는 업체 대표와 해외 골프 여행을 다녀온 사실이 뒤늦게 드러나 구설수에 오르기도 했다.

청주시는 국민권익위원회 청렴도 종합 평가에서 2016년부터 지난해까지 내리 3년간 전국 바닥권인 ‘4등급’을 받았다.

문제가 발생할 때마다 청주시는 부패 척결과 청렴행정 구현을 최우선 과제로 삼겠다며 갖가지 대책을 쏟아냈다. 지난 4월에는 ‘청렴 암행어사’운영을 골자로 하는 공직자정 종합대책을 발표하기도 했다. 한범덕 시장도 기회가 있을 때마다 각종 비위에 대한 무관용 원칙을 강조했지만, 여전히 비위는 끊이지 않고 있다.

시민단체는 청주시 공직사회의 각성을 또다시 촉구했다.

충북참여자치시민연대는 7일 성명에서 “연이은 추태로 또다시 청주시가 공직비리 백화점이란 오명을 쓰는 것은 아닌지 우려스럽다. 청주시장은 다시 한번 강도높게 조직을 재점검하고 문제의 원인을 찾아 제거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청주시 관계자는 “직원이 3,600명이나 되는 방대한 조직이다 보니 일일이 관리 감독하기가 쉽지 않다”며 “더 엄격한 대처로 공직기강을 확립하고 투명한 공직사회를 이루겠다”고 밝혔다.

한덕동 기자 ddhan@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지역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