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은 존재하는가.’ 과학을 무기 삼아 종교의 독선과 무지에 반기를 든 무신론자 4명이 2007년 미국 워싱턴에 모여 나눈 대담은 세계 지성계를 뒤흔든 사건이었다. ‘이기적 유전자’와 ‘만들어진 신’ 등을 쓴 리처드 도킨스, ‘주문을 깨다’ 등의 저자 대니얼 데닛, ‘종교의 종말’을 출간한 샘 해리스 등 과학자 3명과 ‘신은 위대하지 않다’를 쓴 저널리스트로 2011년 사망한 크리스토퍼 히친스 등 라인업도 화려했다. ‘신 없음의 과학’은 그날의 대화와 고인이 된 히친스를 제외한 3명의 에세이를 추가해 출간한 것이다. 이들은 대담에서 2001년 9ㆍ11 테러가 미국의 반(反)이슬람 그리스도교 근본주의 때문에 일어났다는 데 공감하며 신, 종교, 믿음에 정면으로 의문을 제기한다. 이를 통해 시대의 지성들이 이야기하는 바는 뚜렷하다. 우리를 둘러싼 세상의 모든 현상은 무조건적 믿음이 아니라 논리와 이성으로 설명돼야 한다는 것. 종교뿐이랴. 상식이라 불리던 통념과 정치적 이념도 예외는 아니다.

강윤주 기자 kkang@hankookilbo.com

신 없음의 과학
리처드 도킨스, 대니얼 데닛 등 지음ㆍ김명주 옮김ㆍ장대익 해제
김영사 발행ㆍ208쪽ㆍ1만4,800원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문화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