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자동차그룹이 증강현실(AR)로 길안내를 돕는 내비게이션과 차량 내 간편결제 기능 등을 탑재한 첨단 인포테인먼트 시스템의 개발을 완료하고 향후 출시되는 제네시스 차종에 최초 적용한다. 현대차그룹 제공

현대자동차그룹이 고급 브랜드 ‘제네시스’ 최초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GV80’에 탑재되는 첨단 인포테인먼트 시스템 개발을 완료했다. 이 시스템은 증강현실(AR)로 길안내를 돕는 내비게이션과 차량 내 간편결제가 가능한 ‘카페이’ 기능을 담고 있다.

7일 현대차그룹에 따르면 제네시스 GV80은 현대차 독자 차량용 운영체제(OS)인 ‘커넥티드카 오퍼레이팅 시스템(ccOS)’를 탑재해 이달 말께 공식 출시될 예정이다. ccOS는 현대차가 개발한 6세대 인포테인먼트 시스템으로 △AR 내비게이션 △차량 내 결제 시스템(카페이) △필기인식 등 탑승자와 자동차의 연결성을 강화시키는 혁신적 기술들이 대거 적용됐다.

AR 내비게이션은 길 안내 시 실제 주행 영상 위에 정확한 가상의 주행라인을 입혀 운전자의 도로 인지를 돕는 기술이다. 차량에 부착된 카메라로 촬영된 영상을 실시간으로 모니터에 띄우고, 그 위에 차량 움직임 감지 센서와 지도 데이터 등을 바탕으로 주행경로를 그래픽으로 표시해준다. 기존 내비게이션보다 훨씬 직관적으로 운행정보를 전달해준다.

또 첨단운전자보조시스템(ADAS) 센서들을 통해 수집된 차선, 전방 차량 및 보행자와의 거리 정보를 활용해 차로를 이탈하거나 충돌 위험이 판단되면 경고음과 함께 AR 내비게이션을 통해 위험 상황을 알려 줌으로써 운전자의 안전운행을 돕는다.

증강현실을 기반으로 주행경로를 안내하는 AR 내비게이션 콘셉트 이미지. 현대차그룹 제공

국내 최초로 적용된 카페이는 결제서비스 전용 스마트폰 애플리케이션에 차량ㆍ결제 카드를 등록하면 손 쉽게 사용할 수 있다. 현대차그룹은 차량 내 간편결제 기술 구현을 위해 △SK에너지 △파킹클라우드 △현대카드 △신한카드 △삼성카드 △롯데카드 △비씨카드 △하나카드 등 모두 6개 카드사와 제휴를 맺고 서비스를 제공한다. 향후에는 패스트푸드나 커피체인점, 전기차 충전 등 자동차 사용자에게 필요한 영역으로 서비스를 확대할 계획이다.

6세대 인포테인먼트 시스템에는 터치패드에 손으로 글자를 필기하여 시스템을 조작할 수 있는 필기인식 기술도 적용된다. 터치패드에 손가락으로 문자와 숫자를 입력하면 내비게이션 화면의 키보드를 조작하지 않고도 목적지를 설정하거나 전화발신 등의 작업을 할 수 있다. 터치패드 표면은 오목한 곡면으로 설계돼 사용자의 손가락이 터치패드 범위 밖으로 이탈하는 것을 막아주고 필기감을 끌어올렸다.

6세대 인포테인먼트 시스템은 음성인식 제어 범위를 확대해 △선루프 △윈도우 △트렁크 개폐 등의 조작이 가능해졌다. 또 운전 중 음성으로 카카오톡 메시지 듣기와 메시지 보내기도 가능해졌으며, 커넥티드 카 서비스를 활용한 구글과 아이클라우드 캘린더 연동 기능도 지원한다. 이로써 인포테인먼트 시스템을 통해 캘린더 일정을 확인하거나 일정에 저장된 장소를 목적지로 설정할 수도 있다.

추교웅 현대차그룹 인포테인먼트개발센터 상무는 “새롭게 개발된 첨단 인포테인먼트 시스템은 커넥티드 카 시대에 운전자가 자유롭고 안전하게 자동차를 이용하는 것에 중점을 두고 혁신기술들을 대폭 적용했다”며 “이를 통해 자동차를 이용하는 고객들의 여정이 보다 안전해질 뿐만 아니라 진보적인 기술을 체험하는 즐거움도 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류종은 기자 rje312@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