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도의회 민주당 소속 이혁제(목포 4) 도의원.

전남지역 고등학교 재시험 건수가 지난해 비해 크게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7일 전남도교육청이 전남도의회 이혁제(목포4)의원에게 제출한 행정사무 감사 자료에 따르면 올해 1학기 도내 고교 재시험 건수는 50개교에서 100건에 달했다.

이 같은 결과는 지난해 1년 동안 발생한 32개교 70건과 비교하면 올해 1학기 동안 이미 지난해 전체 재시험 건수를 넘어선 것으로 나타났다. 올해 1학기 재시험 100건을 분석한 결과 공립고가 69%, 사립고가 31%를 차지했다.

재시험 이유로는 출제오류 74건, 시험 범위 오류 10건, 시험지 관리 오류 5건, 기타 11건 등이다. 또 주요 과목의 재시험 발생 건수는 국어 16건, 수학 15건, 영어 7건, 과학 21건 등이다.

이 의원은 “대학진학의 90% 이상이 수시전형인 전남 학생에게는 내신이 매우 중요하다”며“시험관리는 신뢰성의 문제이기에 재시험을 최소화 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이 의원은“지난 6일 교육부 정시확대 논란과 관련해 13개 주요대학 학생부종합전형 실태조사와 최근 3년 수능성적 결과 분석자료를 바탕으로 정시확대의 불가피성 때문에 전남교육청도 정시를 대비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에 이 의원은“고교 소재지별로 입학생 비율을 분석하면 정시확대를 왜 우리가 반대하는지 극명하다”며“농어촌 학교가 73.8%인 전남은 정시확대가 치명적이지만, 이에 따른 수능대책도 강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박경우 기자 gwpark@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지역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