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 강진 대구면 고려청자요지에서 발굴된 고려청자 선별장 전경. 청자 조각이 널려있다.

전남 강진 고려청자요지에서 국내 최대 규모 고려청자 선별장(각 가마에서 생산한 청자를 모아 선별하는 장소)과 타원형의 벽돌가마가 발굴됐다.

문화재청은 민족문화유산연구원이 지난 9월부터 강진 대구면 ‘강진 고려청자요지’(사적 제68호)를 조사한 결과 이 같은 발굴 성과를 거뒀다고 6일 밝혔다.

선별장이 발굴된 곳은 고려청자 생산 최고 전성기에 운영되던 핵심장소다. 지난 4월 실시한 사당리 1차 발굴조사에서 대구소(大口所)의 치소(행정 사무 관리 기관이 있는 곳)로 추정되는 건물지가 확인됐었다.

전남 강진 고려청자요지에서 발굴된 선별장 곳곳에서 출토된 청자 파편의 모습. 문화재청 제공

선별장은 1964년부터 국립중앙박물관에서 조사한 건물지 배후에 분포하고 있다. 기와 건물지 주변으로 약 1,000㎡의 넓은 범위로, 수만 점의 청자 조각이 널려 있었다. 발굴된 청자 조각은 12~14세기까지 오랜 기간 동안에 걸쳐 퇴적된 양상이다. 국보 제65호 ‘청자 기린형뚜껑 향로’와 비슷한 모양의 청자 조각과 청자막새기와 등 최고급 청자 조각이 포함돼 있다. 접시, 발, 매병(梅甁) 등 다양한 기종의 청자가 완전한 형태에 가깝게 발굴되기도 했다. 이런 점으로 볼 때 이곳은 여러 가마에서 생산한 고려청자를 선별한 후 폐기한 장소로 추정된다.

이번 조사에서는 선별장은 물론 초벌품을 전문 생산한 타원형의 벽돌가마(일명 만두요) 1기, 고려청자 제작과정을 알 수 있는 공방지 1동, 이를 둘러싸고 있는 건물지 배후 축대(높이 쌓아 올린 대나 터) 시설과 담장시설 등도 확인됐다.

초벌구이 전용 전축요. 문화재청 제공

이 중 타원형의 벽돌가마는 국내에서는 최초로 확인된 형태다. 벽돌과 기와를 이용해 구축한 원형의 모습이다. 불을 때는 곳과 주변에서는 초벌 조각이 다량 출토돼 초벌구이를 전문적으로 생산한 가마로 보인다. 연구소 관계자는 “선별장 등 이번에 발견된 유물들은 고려청자의 생산체계를 밝히는 매우 중요한 사료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신지후 기자 hoo@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문화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