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성모병원, 세포·동물실험으로 확인
발기부전 등을 일으키는 전립선염 치료에 체외충격파요법이 효과적인 것으로 밝혀졌다. 게티이미지뱅크

치료하기 어렵고 재발이 잘되는 만성전립선염에 전기를 이용한 체외충격파요법(ESWT, extracorporeal shock wave therapy)이 효과가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김세웅·배웅진 서울성모병원 비뇨의학과 교수팀은 몸 밖에서 몸 안으로 전기 충격파를 전달해 치료하는 체외충격파요법이 전립선염 염증 완화에 효과적이라는 동물실험 결과를 내놨다. 연구 결과는 국제 학술지 ‘더 프로스테이트(The Prostate)’에 실렸다.

김 교수팀은 세포실험과 동물실험을 통해 저강도 체외충격파 치료효과를 조사했다. 세포실험에서는 전립선염 세포에 염증 유발물질 처리 후 저강도 체외충격파요법을 실시하면 염증관련 물질(NF-kB, COX-2, Bcl-2, Bax, INOS)이 줄어들었다.

염증성 사이토카인을 측정한 결과, 세포실험에서는 전립선염 유발군 대비 40%, 동물실험에서는 발현량이 60%가량 줄었다. 이는 동물실험에서도 확인됐다. 특히 전립선염의 염증 완화 메커니즘이 TLR4-NFkB 경로를 억제해 통증의 주요인인 COX(사이클로옥시게나제)-2가 줄어든다는 사실이 확인됐다.

연구팀은 조만간 만성전립선염 환자를 대상으로 한 임상시험을 통해 저강도 체외충격파 치료의 개선 효과를 검증할 예정이다.

만성골반통증증후군이라고도 불리는 만성전립선염은 배뇨와 성기능에 장애가 나타나는데 국내 유병률은 5~9%인 것으로 알려져 있다. 세균성 전립선염과 비세균성 전립선염으로 나뉜다.

세균성 전립선염은 대장균이 요도에서부터 상행감염(하부기관에서 상부기관으로 감염되는 것)을 일으키거나 전립선 쪽으로 역류할 때 생긴다. 원인균은 대장균과 대변연쇄구균, 그람 양성균으로 알려졌다.

비세균성 전립선염은 원인균이 검출되지 않은 전립선염이다. 비세균성 전립선염은 기능성 또는 해부학적 배뇨장애, 신경근 또는 신경학적 이상, 골반 부위 손상, 자가면역 질환, 스트레스 등이 원인이다.

전립선염에 걸리면 잦은 오줌(빈뇨), 배뇨 통증, 고환을 비롯한 회음부와 골반부 통증, 잔뇨감을 비롯한 각종 하부 요로증상, 지속적인 불편감 등의 증상이 생긴다. 전립선염은 발기부전에도 큰 영향을 미친다. 정현 서울특별시보라매병원 비뇨의학과 교수는 “최근 전립선염 환자를 대상으로 한 여러 연구에서 상당히 높은 빈도로 발기부전이 동반된다는 보고가 있다”며 “전립선염 환자의 25~43%에서 발기부전이 동반되고, 24~70%에서 성욕 감퇴가 나타났다”고 했다.

치료는 항생제, 알파차단제, 진통소염제, 골격근 이완제 등 약물과 전립선 마사지와 온열치료, 바이오 피드백 등이 있다.

권대익 의학전문기자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라이프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