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 서폴드와 재계약… 총액 100만→130만달러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화, 서폴드와 재계약… 총액 100만→130만달러

입력
2019.11.05 09:31
0 0
한화 외국인 투수 워윅 서폴드. 한화 이글스 제공

프로야구 한화 이글스가 외국인 투수 워윅 서폴드(29ㆍ호주)와 재계약했다.

한화는 5일 “서폴드와 계약금 30만달러, 연봉 90만달러, 옵션 10만달러 등 총 130만달러(약 15억원)에 계약했다”고 발표했다. 우완 정통파 투수 서폴드는 지난해 계약금 30만달러, 연봉 70만달러에 한화에 입단했다. 이후 올 시즌 31경기에 출전해 192.1이닝 동안 12승11패 평균자책점 3.51의 성적을 냈다.

특히 퀄리티스타트(6이닝 이상 3자책점 이하)를 20회나 달성하는 등 안정감 있는 투구를 펼쳤다. 서폴드는 “팬들의 열광적인 응원을 다시 한번 받을 수 있다는 생각에 기쁘다”라며 “다음 시즌 전까지 최고의 컨디션을 만들겠다”고 말했다.

한편 서폴드는 최근 2019 세계야구소프트볼연맹(WBSC) 프리미어12 호주 대표팀 명단에서 빠졌다. 한화 관계자는 “서폴드의 대회 불참 이유는 휴식”이라며 “몸 상태는 괜찮다고 한다”라고 전했다. 서폴드는 다음 달 메디컬 테스트를 받는다. 이 테스트를 통과하면 정식 입단이 확정된다.

강주형 기자 cubie@hankookilbo.com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엣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