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승민 “삿대질에 고함 지른 강기정 정무수석, 문 대통령이 해임해야”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유승민 “삿대질에 고함 지른 강기정 정무수석, 문 대통령이 해임해야”

입력
2019.11.04 10:22
수정
2019.11.04 11:34
0 0
유승민 변혁 대표가 4일 국회에서 열린 바른미래당 ‘변화와 혁신을 위한 비상행동’ 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뉴스1

바른미래당 비당권파 모임 ‘변화와 혁신을 위한 행동’(변혁) 대표인 유승민 의원은 4일 “오만하고 무식한 청와대가 국회 운영위원회 회의장에서 국민의 대표인 국회를 상대로 싸움을 거는 것을 보면서 국정을 책임지는 집단이 맞는지 생각하지 않을 수 없었다”며 “삿대질하고 고함을 지른 강기정 정무수석을 당장 해임하고 국회에 사과해야 한다”고 말했다.

유 의원은 이날 변혁 모임에서 “지금 청와대가 우리 국회, 국민의 대표인 국회를 어떻게 생각하고 어떻게 취급하는지 분명히 드러난 회의였다”며 이같이 밝혔다.

지난 1일 대통령 비서실, 국가안보실 등을 대상으로 한 국회 운영위 국정감사에서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정의용 국가안보실장에게 “북한 미사일 능력이 고도화됐는데 우리의 미사일 체계로 막을 수 있다고 우기지 마시라”고 말하자 뒤편에 앉아있던 강기정 수석이 갑자기 일어나 “우기는 게 뭐예요, 우기다가 뭐냐”고 따졌다. 이 과정에서 삿대질과 고성이 이어지면서 국감이 파행됐다.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가운데)이 1일 국회 운영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의 질의를 경청하던 중 강기정 정무수석(뒤쪽)에게 자료를 받고 있다. 연합뉴스

유 의원은 “강 수석이 사과하지 않으면 오신환 원내대표를 비롯해 우리당 의원들이라도 절대 청와대 인사들과 접촉하지 않았으면 좋겠다는 생각”이라고 말했다.

그는 또 “조국 사태 겪은 지 얼마 안 된 문재인 대통령이 ‘무엇을 잘못했는지 모르겠다’는 비서실장, 북한 미사일 공격을 다 막을 수 있는 것 같이 답변하는 국가안보실 사람들, 올해 경제성장률이 어떻게 되는지 모른다는 경제수석을 보고 기가 막혔다”고 지적했다.

정승임 기자 choni@hankookilbo.com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라이브 이슈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