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론디 11월 7일자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블론디 11월 7일자

입력
2019.11.06 20:00
0 0

사장님은 돈 벌려고 항상 말도 안 되는 계획을 궁리하세요.

이제는 회사에서 필요 없는 자리를 세 놓으시려고 해요.

원래 그러시잖아요, 여보.

시작으로 내 책상의 반을 세 놓으시려고 한다니까요!

Dagwood had better wake up and start impressing his boss. His desk and the break room are the two most likely targets to be rented out by Mr. Dithers!

대그우드가 정신 차리고 일 좀 열심히 해야겠습니다. 디더스 사장님이 세 놓기 위해 대그우드의 책상과 휴게실을 제일 먼저 노리시겠지요?!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엣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