밤사이 부쩍 차가워진 가을바람 덕분에 아침 세안 후 얼굴은 바짝 마르고, 무너진 유수분 밸런스로 인해 피지 분비가 활발해져 피부에는 각질이 쉽게 쌓인다.

주기적인 각질 관리가 필요한 건 알지만 내 피부 상태도 알지 못한 채 남들 다 하는 방법으로 시도했다가 낭패본적이 있다면 무조건 각질을 제거만 할 것이 아니라 단계별로 세심하고 현명하게 관리해야 한다. 본지가 가을철 각질 관리를 위한 잇 아이템들을 모아 보았다.

들뜨고 묵은 각질 필링젤로 부드럽게 없애기~

들뜨고 묵은 각질을 없애고 싶어 입자가 굵은 스크럽을 무리하게 사용하게 되면, 오히려 건조한 피부에 자극을 주게 되고 피부 보호막을 손상시켜 트러블을 일으키는 역효과를 얻을 수 있다.

하루하루원더의 ‘블랙라이스 소프트 필링 젤’은 95% 천연유래성분으로 만들어져 피부의 각질과 노폐물을 자극 없이 녹여 매끈하고 촉촉한 피부로 가꿔주는 젤 타입의 제품이다.

반투명의 묽은 젤이 피부 위에 부드럽게 안착, 각종 노폐물을 흡착하고 물에 잘 녹는 워시 오프 타입으로 가볍고 보송보송한 마무리감이 특징이다.

특히 항산화 작용이 뛰어난 국내산 100% 발효 흑미 추출물이 함유되어 각질제거와 동시에 맑고 탱글한 피부로 가꿔준다.

7가지 파라벤과 11가지 유해성분을 배제하고 피부 안전 테스트까지 완료하여 민감한 피부도 안심하고 사용할 수 있다.

각질로 칙칙해진 얼굴 기능성 세럼으로 맑게~

각질을 1차적으로 제거했다면 각질로 칙칙해진 얼굴에 생기를 더 할 차례. 시오리스에서 새롭게 리뉴얼해 출시한 ‘브링 더 라이트 세럼’은 광양에서 올해 6월에 수확한 유기농 매실수를 정제수 대신 66.8%담아 피부에 비타민 충전을 도와주며 수분을 보충해준다.

또한 슈퍼푸드인 브로콜리, 귀리추출물, 포도씨오일이 함유되어 지친 피부를 편안하게 진정시키도록 도와주며 깊은 수분과 영양을 주어 피부 보습막을 형성해 각질을 잠재워준다.

촉촉한 톤업 선크림으로 각질부각을 최소화~

무기자차가 환경과 피부에 안전한 것은 알지만 밀착력이나 발림성이 떨어지고 건조함을 느끼게 해 선크림을 사용할 때 꺼려하는 사람들이 많다.

닥터올가의 ‘100 선크림’은 논나노 실리콘프리의 100% 천연유래성분으로 만든 무기 자외선 차단제로 부드러운 발림성과 쫀쫀한 밀착력으로 자연스럽게 피부톤을 보정해준다.

또한 은은한 윤광을 표현할 수 있어 메이크업 베이스 겸용으로 사용하면 촉촉하고 생기 있게 각질을 잠재울 수 있어 메이크업이 한층 수월해진다.

틈틈이 올라오는 각질 멀티 밤으로 간단하게

기초 케어를 탄탄하게 하고 외출을 해도 오후만 되면 눈가나 입가는 화장이 갈라지고 각질이 부각되기 마련. 여기에 건조한 날씨 탓에 입술도 갈라지고 큐티클도 일어나게 되어 신경이 이만저만 쓰이는 게 아니다.

유랑(URANG)의 ‘SOS 멀티 밤’은 호호바씨오일과 아보카도오일, 해바라기씨왁스, 타마누오일 등 자연유래성분 99.9%로 만들어 어린아이뿐만 아니라 남녀노소 누구나 사용이 가능하다.

민감하고 진정이 필요한 눈가 부위나 건조한 큐티클, 입술, 팔꿈치 등 모든 부위에 사용이 가능해 가을 겨울시즌 유용하게 사용할 수 있다.

최지흥 뷰티한국 기자 jh9610434@beautyhankook.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라이프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