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태환 농협경제지주 축산경제 대표 인터뷰 
김태환 농협경제지주 축산경제 대표이사. 농협경제지주 제공

“국민 모두가 막연한 불안감은 버리시고 우리 돼지를 마음껏 섭취해 달라고 간곡히 부탁 드립니다.”

김태환 농협경제지주 축산경제대표이사는 30일 소비자들이 돼지고기를 향한 의구심을 거둬주기를 당부하고 또 당부했다. 아프리카돼지열병(ASF)은 사람에게 감염되지 않아 무해하지만, 지난달 국내에서 처음 발생한 뒤부터 돼지고기 소비가 크게 줄어 도매가격이 급락하고 있기 때문이다.

김 대표는 최근 돼지고기 소비 위축을 몸소 체험하고 있다고 했다. 그는 “주변을 보면 아직도 괜히 찜찜한 마음에 돼지고기 메뉴를 선택하는데 망설이는 분들을 보게 된다”며 “실제 유통매장에서도 돼지열병 발생 이후 20% 이상 매출이 감소한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고 말했다. 특히 돼지열병 발생 이후 많은 농가에서 직접 연락을 받고 있다면서 “농가들이 재산상 피해뿐만 아니라 극심한 불안감을 호소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에 김 대표는 매일 같이 돼지고기 소비촉진 운동에 동분서주하고 있다. 29일에도 서울 도심에서 시민을 대상으로 돼지고기 안전성 홍보 행사를 가졌다. 범 농협 차원에선 각종 행사에서 돼지고기 사은품을 제공하는 것은 물론, 돼지고기 안전성 홍보물을 제작해 배포하고 있다. 또 농림축산식품부, 국방부와 협조해 군과 학교 급식에 돼지고기 메뉴를 확대하는 방안도 추진 중이다.

특히 농협 매장에서 가격할인 행사를 연이어 실시해 돼지고기 소비촉진을 도모한다. 김 대표는 “도매가격이 안정화될 때까지 돼지고기 할인행사와 경품행사를 진행할 계획”이라며 “당장 31일부터 다음달 6일까지 농협 하나로마트 56개점과 양돈농협 39개점에서 삼겹살, 목살을 정상가 대비 30~40% 할인 판매한다”고 밝혔다.

김 대표와 농협은 솔선수범해 돼지고기 소비에 앞장서고 있기도 하다. 농협은 돼지열병이 발생해 소비가 위축되자 구내식당에서 주 2회 돼지고기 메뉴가 나오도록 식단표를 편성했다. 김 대표는 “매일 돼지고기를 먹고 있고, 만나는 사람마다 ‘돼지고기는 안전하니까 안심하고 드시라’고 열심히 홍보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세종=손영하 기자 frozen@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