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9일 ‘뉴스7’에서 부적절 지도 내보내 논란… KBS “재발하지 않도록 노력”
지난 29일 KBS ‘뉴스7’에서 사용된 '일본해' 표기 지도. KBS 방송 캡처

공영방송인 KBS가 뉴스에서 ‘일본해’ 표기 지도를 사용해 물의를 빚었다.

KBS는 지난 29일 ‘뉴스7’에서 황사 원인을 분석하는 뉴스를 내보내면서 동해에 영문으로 ‘Sea of Japan’(일본해)이라 적힌 지도를 내보냈다. 방송 후 사회관계망서비스 등 온라인엔 KBS를 비판하는 글이 쏟아졌다.

KBS가 ‘일본해’ 표기를 뉴스에 내보내 논란이 일자 KBS는 30일 ‘뉴스광장’ 클로징 멘트로 “어제 저녁 7시 뉴스에서 ‘황사 소식’을 전하던 중 미국 해양대기청 지도에 표기된 일본해 표기를 부주의로 노출했다”며 “담당자가 방송 직후 문제를 확인하고 해당 화면을 수정해 홈페이지에 올렸다”고 사과했다. 더불어 “앞으로 더욱 세심히 살펴 이와 같은 잘못이 재발하지 않도록 노력하겠다”며 “다시 한번 시청자 여러분께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KBS는 문제의 ‘일본해’ 표기 지도를 내보낸 ‘뉴스7’에서도 이날 사과 방송을 내보낼 예정이다.

양승준 기자 comeon@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문화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