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 자격을 얻는 류현진. 연합뉴스

메이저리그 공식 홈페이지 MLB닷컴이 자유계약선수(FA) 류현진(32ㆍLA 다저스)의 거취를 조명했다.

MLB닷컴은 29일(한국시간) ‘사이영상급 시즌을 보낸 류현진이 시장을 테스트 할 것’이라는 제목의 기사를 통해 이번 스토브리그에서 매력적인 선발 투수가 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올해 류현진은 14승5패 평균자책점 2.32를 기록했다. 평균자책점은 메이저리그 전체 1위다.

MLB닷컴은 “메이저리그 선발 투수로 최고의 한 해를 보낸 류현진이 FA 시장에 나오면 다양한 조건을 검토할 수 있다”며 “그를 영입하려는 구단은 얼마나 많은 돈과 계약 기간을 제시하느냐에 달렸다”고 설명했다.

류현진의 에이전트가 스캇 보라스라는 점도 강조했다. 보라스는 구단들로부터 뛰어난 협상력을 가진 메이저리그 최고의 에이전트로 꼽힌다. MLB닷컴은 “보라스가 이달 초 한국 언론과 인터뷰에서 류현진의 내년 나이가 33세이지만 많은 이닝을 던지지 않은 그의 팔은 26세, 27세 정도라고 주장했다”고 전했다.

또한 류현진의 이적 가능성도 점쳤다. MLB닷컴은 “류현진이 LA에서 공을 던지고, 다저스에서 뛰는 걸 사랑하지만 타 구단들로부터 더 유리한 제안을 받을 수 있다”면서 “다저스가 다른 구단과 비슷한 조건을 류현진에게 제안하거나, 류현진이 다저스의 조건을 낮춰서 받아들일지 지켜봐야 한다”고 했다. 이어 “보라스 고객 중에는 LA에 머물기 위해 몸값 할인을 받아들인 적이 없다”고 덧붙였다.

김지섭 기자 onion@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포츠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