휴스턴의 알렉스 브레그먼이 27일 미국 워싱턴DC 내셔널스파크에서 열린 워싱턴과 월드시리즈 4차전에서 7회초 만루홈런을 쏘아올리고 있다. 워싱턴=AP 연합뉴스

27일(한국시간) 워싱턴과 휴스턴의 월드시리즈(7전4선승제) 4차전이 열린 미국 워싱턴DC 내셔널스파크는 들썩였다. 1933년 워싱턴 새네터스(현 미네소타) 이후 86년 만에 미국의 수도에서 열린 월드시리즈로 워싱턴 팬들은 비공식 마스코트로 자리잡은 '아기상어' 모자나 옷을 착용하고 창단 첫 우승에 도전하는 워싱턴을 응원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일찌감치 5차전 방문을 예고했다.

그러나 알렉스 브레그먼(휴스턴)의 한 방이 내셔널스파크를 침묵에 빠뜨렸다. 휴스턴은 브레그먼의 그랜드슬램을 앞세워 8-1로 승리, 시리즈를 2승2패로 되돌리며 2년 만의 정상 탈환 기회를 잡았다.

휴스턴 4번타자 브레그먼은 4-1로 앞선 7회초 1사 만루에서 워싱턴 불펜 페르난도 로드니를 좌월 그랜드슬램으로 두들겨 승부에 쐐기를 박았다. 로드니의 몸쪽 낮게 제구된 2구째 투심 패스트볼을 걷어 올린 월드시리즈 역대 20번째 만루홈런이었다. 앞서 1∼3차전에서 13타수 1안타, 타율 0.077로 침묵했지만 이날 만루홈런으로 포함해 5타수 3안타 5타점으로 폭발하며 히어로로 우뚝 섰다.

브레그먼은 1회초 첫 타석부터 1사 1ㆍ2루에서 중전 적시타로 결승타점을 올렸다. 휴스턴은 이어 율리에스키 구리엘의 내야안타 때 1점을 추가했다. 4회초엔 로빈슨 치리노스의 좌월 2점홈런으로 4-0으로 달아나며 승기를 잡았다. 워싱턴 좌완 선발 패트릭 코빈은 6이닝 7피안타(1피홈런) 2볼넷 4실점으로 패전투수가 됐다.

휴스턴 선발 호세 어쿼디에게 5회까지 2안타 무득점으로 묶였던 워싱턴은 어쿼디가 내려간 6회 말 1사 만루 찬스를 잡았지만 후안 소토의 내야땅볼로 1점을 만회하는 데 그쳤다. 어쿼디는 5이닝 무실점으로 기대 이상의 호투를 했고, 휴스턴은 5명의 불펜을 쏟아 부어 승리를 지켰다.

두 팀의 5차전은 28일 같은 장소에서 게릿 콜(휴스턴)과 맥스 슈어저(워싱턴)의 빅매치로 펼쳐진다.

성환희 기자 hhsung@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포츠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