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샘 ‘가을 결혼시즌 신상품’

유로 502 네스트 오크 침실세트.

종합 홈인테리어 전문기업 ㈜한샘이 가을 결혼 시즌을 맞아 신혼 고객을 위한 침대, 소파, 드레스룸, 서재 등 가구 신상품을 선보이고 있다.

신혼부부의 집을 온전한 휴식과 대화의 공간으로 만드는 것에 초점을 맞춰 침실은 ‘호텔식 인테리어’, 거실은 ‘홈카페형 인테리어’를 주제로 꾸몄다.

‘유로 502’ 침대는 서랍장, 화장대, 벽판넬 등 가구 단품을 패키지로 구성해 호텔 침실처럼 통일성 있는 공간을 연출한다. 무드조명, 핀조명 등 간접조명은 호텔 같이 아늑한 분위기를 만들고 휴대폰 충전 및 전자기기 사용을 위한 USB 포트가 있어 기능성 호텔 침대의 모습을 갖췄다.

거실은 부부가 소통할 수 있는 홈카페 스타일로 꾸몄다. 상대적으로 좁은 신혼부부의 거실을 넓어 보이게 하는 데 중점을 뒀다. ‘유로 404 네스트 소파’는 따듯한 느낌의 패브릭 소재를 적용했다.

부엌이 좁은 신혼집에 적합한 ‘유로 601 원형식탁’도 눈길을 끈다. 가로길이 100cm로 상대적으로 작게 출시한 식탁이다. 오염과 긁힘에 강한 ‘페닉스(FENIX)’라는 특수 소재를 상판으로 적용했는데, 스크래치 부분에 헝겊을 올리고 다리미로 열을 가하면 흠집이 사라진다.

신혼부부는 침실을 호텔 같이 꾸미고 나면 드레스룸과 서재에 대한 고민을 시작하지만 공간이 한정돼 고민에 빠지곤 한다.

한샘 ‘바흐 드레스룸’은 긴장, 짧은장, 서랍장 등 다양한 모듈을 조합해 고객의 동선에 맞춰 효율적인 드레스룸을 연출하는 제품이다. 여기에 올 가을 새롭게 선보이는 ‘바흐 드레스룸 쉘빙 시스템’을 추가하면 작은 방을 드레스룸 겸 서재로 사용할 수 있다. 또 ‘알레 선반 시스템’을 활용하면 좁은 방에도 신혼부부의 개성을 살린 취미공간을 꾸밀 수 있다. 다양한 크기의 책상, 선반, 서랍장 모듈이 있어 서재, 게임룸, 홈카페 등 콘셉트에 맞춰 설계할 수 있다.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라이프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