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태훈 소장 “원본 공개할 수도 있어” 조작설 일축 
임태훈 군인권센터 소장이 21일 국회에서 열린 국방위원회 국정감사에 증인으로 출석해 전화 통화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임태훈 군인권센터 소장은 24일 ‘촛불 계엄령 문건’이 조작이라는 일각의 주장을 “가짜라고 믿고 싶은 분들의 상상”이라고 일축했다.

임 소장은 이날 tbs 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 인터뷰에서 “(자신이 공개한) 원본 문건은 검찰에도, 군검찰에도 동일하게 내용이 존재한다. 허위로 문서를 작성하거나 조작할 하등의 이유가 없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임 소장은 21일 국회에서 지난해 공개한 계엄령 문건의 원본이라는 이른바 촛불 계엄령 문건을 추가로 폭로한 바 있다. 그러나 자유한국당 등에서는 해당 문건은 표지에서부터 작성 주체인 국군기무사령부의 ‘機(기)’자를 ‘幾’자로 쓰는 오자가 있다고 지적했다. 임 소장은 이에 “문건의 제보자 신원이 노출될 우려가 있어서 표시가 기재되어 있던 원문을 그대로 필사해서 공개했다. 필사하는 과정에서 오타가 발생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임태훈 군인권센터 소장이 21일 국회에서 열린 국방위원회 국정감사에 증인으로 출석해 국군기무사령부의 '촛불 계엄령 문건' 원본을 공개했다. 사진은 군인권센터 홈페이지에 게재된 해당 문건 이미지. 연합뉴스

앞서 한 언론에서는 군의 자체 검토 결과 군인권센터가 공개한 문건이 안보지원사 문서와 형식이 유사하지만, 내부 문서가 아니라는 결론을 내렸다고 보도하기도 했다. 임 소장은 이 같은 주장을 두고서도 “이 문건은 생산 단계부터 고의적으로 군사보안 규정을 위반해서 생산한 문서니까 내부에서 찾아볼 수 없다”고 했다. 그는 “기무사망이나 국방부망에 의해서 만들어진 게 아니라 불법적으로 USB를 개인적으로 반입하고, 컴퓨터ㆍ노트북도 허가 받지 않은 것들을 가지고 제3의 장소에 별도로 꾸려진 태스크포스(TF) 공간에서 이 작업을 했기 때문에 아무리 뒤져도 나오지 않는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임 소장은 이어 “제보자하고 상의를 해서 오케이를 해 주시면 원본을 공개할 수도 있다”고 했다. 군인권센터 측은 제보자 보호를 이유로 그의 신원을 비롯해 해당 문건의 입수 시점 등에 대해서는 함구하고 있다.

전혼잎 기자 hoihoi@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