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시아 순방 중 통합러시아당 사무총장 만나 "한·러 경제협력, 평화가 필수조건" 
러시아 집권 여당인 통합러시아당과의 정당 교류를 위해 러시아를 방문한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2일(현지시간) 오후 모스크바 주러시아 한국대사관에서 환영만찬에 앞서 이석배 주러시아대사와 환담하고 있다. 왼쪽부터 박정 의원, 윤호중 사무총장, 이해찬 대표, 이석배 대사. 더불어민주당 제공

러시아를 방문 중인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23일(현지시간) 러시아 상원 회의실에서 안드레이 투르차크 통합러시아당 사무총장과 만난 자리에서 “우리 국민은 한국에서 기차를 타고 러시아를 가고 또 유럽까지 가는 평화의 꿈을 가지고 있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이 자리에서 “동북아 평화와 공동번영의 소중한 결실을 얻도록 통합러시아당이 적극적인 역할을 해달라”고 당부하며 이렇게 말했다. 이 대표는 러시아가 한반도 비핵화와 평화체제 정착을 위해 보내준 지지와 협력에 감사의 뜻을 표하면서 “한ㆍ러 경제협력이 성공을 거두기 위해서는 평화가 필수조건”이라고 말했다.

투르차크 사무총장은 “한반도 평화는 단계적, 점진적으로 나아가야 해결할 수 있다”며 “우리도 한국도 준비된 것 같다. 목적도 과제도 제시되었다. 그럼 시행하자”고 화답했다. 투르차크 사무총장은 남북러 3각 협력과 관련해서는 “가스와 철도사업을 벌여나갈 필요가 있다”고 했고 이 대표는 “유엔이 제재를 완화하거나 해제하는 것이 매우 중요하고 이를 위해서는 한반도 비핵화가 필수적이므로 한ㆍ러가 앞으로도 공동의 노력을 계속해 나가자”고 말했다.

투르차크 사무총장은 내년 10월 러시아 모스크바에서 열리는 '오픈 이노베이션 포럼'에 대한 한국 정부의 협력을 요청했고, 이 대표는 정부와 협의하겠다고 답했다.

김현빈 기자 hbkim@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