넷플릭스 오리지널 코미디 스페셜 '박나래의 농염주의보'. 넷플릭스 제공

박나래는 대세 코미디언이다. 주종목인 개그는 물론, MBC ‘나 혼자 산다’ 등 예능프로그램에서도 두각을 나타내고 있다. 자기 색깔도 또렷하다. 여성 연예인이라는 이유만으로 씌어졌던 금기를 호탕하게 넘나든다. 코미디프로그램을 통해 선보였던 얼굴 분장은 그의 전매특허가 됐다. 눈에 띄는 라이벌도 없다. 박나래가 오랫동안 대중에게 사랑을 받을 것이라는 평가들이 많다.

박나래는 최근 새로운 도전을 했다. 장기였던 콩트와 분장을 버리고, 마이크 하나만으로 사람들을 웃기는 스탠드업 코미디에 나섰다. 글로벌 동영상스트리밍서비스(OTT) 넷플릭스에서 16일 공개된 ‘박나래의 농염주의보’가 시작이었다.

박나래 스스로도 스탠드업 코미디를 할 것이라 예상을 못했다. 자신의 이름을 건 코미디 쇼를 하고 싶다는 꿈이 있었으나, 먼 미래의 일이라고만 생각했다. 특히 스탠드업 코미디는 그가 평소에 찾아보던 개그 장르도 아니었다. 박나래는 23일 오후 서울 삼청동의 한 출판사 건물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수위가 너무 세서 은퇴할 수도 있다고 농담처럼 이야기했지만, 실은 재미가 없을까 걱정을 많이 했다”며 “스스로 공연을 평가하자면 100점 만점에 50점이고, 더 잘할 수 있을 것 같다는 욕심이 생겨 50점을 남겼다”고 밝혔다.

공연 내용 대부분은 성적인 농담이다. TV에서는 말할 수 없었던 사생활을 쉴 새 없이 쏟아낸다. ‘농염주의보’ 공개 이후 속이 시원하다는 호평과, 예상에 못 미친다는 혹평이 함께 나오고 있다. 박나래는 “대한민국 연예인으로서 성적인 이야기를 쿨하게 터놓을 수 있는 자리가 없었던 것 같았다”며 “(선배 개그맨인) 전유성과 이홍렬에게 한 번 개그를 보여준 적이 있었는데, ‘5공화국 때였으면 잡혀갔다’고 말하며 굉장히 놀라워했다”고 웃으며 말했다. 그는 “공연을 거듭할수록 점점 수위가 높아졌다. 그래서 마지막 공연이 가장 만족스럽다”고 덧붙였다.

스탠드업 코미디에 대한 욕심도 커졌다. 성적 농담을 넘어 다양한 주제로 관객 앞에 나서고 싶다는 포부도 밝혔다. 박나래는 “여러 스탠드업 코미디 쇼를 봤지만, 특히 임신한 몸으로 자신의 출산 경험담 등을 터놓는 (중국계 미국 배우) 앨리 웡이 가장 감명 깊었다”며 “임신과 출산, 결혼을 하면 ‘농염주의보’ 2탄이 만들어지지 않을까 하는 작은 소망이 있다”고 말했다.

강진구 기자 realnine@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문화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