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른미래당 '변화와 혁신을 위한 비상행동' 대표인 유승민 의원. 연합뉴스.

유승민 바른미래당 의원은 22일 문재인 대통령의 국회 시정연설을 두고 “오늘도 역시 보고 싶은 것만 골라보는 대통령”이라고 비판했다.

유 의원은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조국 사태로 초래된 국론 분열에 대한 문 대통령의 사과 대목이 담기지 않은 점을 들어 “국론 분열의 책임자는 조국을 임명한 대통령 본인”이라며 “통렬한 반성 한마디 없이 공정을 말하는 것은 후안무치의 극치”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정부 경제정책도 지적하며 “문 대통령이 삶의 현장에서 국민의 경제적 고통을 전혀 느끼지 못하고 있음이 확실하다”고 했다. 이어 “공감이 없으니, 반성도, 책임도 없다”면서 “60조의 적자국채를 발행하고 72조원의 재정적자를 보면서 (내년도 예산안으로) 513조원을 쓰겠다는 심각한 적자예산인데, 경제정책의 변화는 없고 해오던 대로 그냥 밀어붙이겠다는 것”이라 지적했다. “대통령 말대로 우리 경제가 잘 되고 있다면 왜 대규모 적자예산을 해야 하는가”라며 “이 심각한 모순에 대통령의 답을 듣고 싶다”는 말도 더했다.

그러면서 “성장, 수출, 투자, 소비, 물가 등 우리 경제의 중추에서 발생한 위기의 경고에는 한마디도 안하고 ‘함께 잘 사는 나라’ ‘혁신적 포용국가’ 같은 미사여구로 국민들 속을 뒤집어놨다”고 쏘아붙였다.

유 의원은 “혁신성장의 핵심인 노동개혁, 규제개혁, 인재 양성은 아예 언급조차 없었다”며 “심지어 가계소득과 근로소득이 최근 5년 사이 가장 높은 증가율을 보였다는 가짜뉴스가 대통령 시정연설에 버젓이 등장한 것은 충격적”이라고도 했다.

손현성 기자 hshs@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