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이 22일 오전 국회 의장접견실에서 시정연설에 앞서 환담을 하러 들어서며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와 악수하고 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문재인 대통령과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국회에서 만났다. 22일 오전 국회에서 가진 내년도 예산안 시정연설에 앞서 국회의장 접견실에 마련된 환담장에서다 이 자리엔 문희상 국회의장 등 5부 요인과 여야 지도부가 참석했다. 문 대통령은 “지금 경제활력과 민생을 살리는 것이 가장 절박한 과제”라며 국회의 도움을 강조했다. 함께 자리한 황 대표는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을 거론하며 “국민의 마음이 분노하고 화가 난 것 같다”며 “대통령이 직접 국민의 마음을 편하게 해주셨으면 하는 그런 노력이 필요한 것 같다”고 말했다.

오전 9시40분쯤 환담장을 찾은 문 대통령은 내년도 예산안 법안에 관심을 촉구했다. 환담장에는 여야 3당 교섭단체 원내대표 등도 참석했다. 문 대통령은 “국회의장님과 이 자리에서 처음 본 게 제가 2017년 출범 직후인 그때”라며 “일자리 추경(추가경정 예산) 때문에 국회에 예산안 설명하기 위해 이번에 4번째 국회 방문했다”고 말문을 열었다. 최근 세르비아ㆍ아제르바이잔ㆍ조지아 순방을 마친 문 의장이 해당 국가들이 외침의 역사, 고유 문자와 언어가 있다는 점을 들어 우리나라와 비슷한 문화를 갖고 있다고 말하자, 문 대통령은 “그게 우리의 강점 같다”며 “한국은 똑같이 어려운 처지에서 경제성장을 이뤘기 때문에 (우리 나라가 그들에게)좋은 모델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문 의장은 “남북 문제가 잘 되면 우리 민족이 도약할 수 있는 천재일우의 기회가 될 수 있는데 어떤 생각 하시는지 우리가 마음의 준비라도 하고 싶다”며 “국회에서도 깊이 생각하고 있지만, 그래도 대통령은 모든 정치의 중심이기 때문에 신경 써주셨으면 한다”고 화답했다.

문 의장이 “대통령은 모든 정치의 중심”, “신경 써주셨으면 한다”고 말하자 함께 자리한 황 대표가 조 전 장관 사퇴에 대한 언급을 하기 시작했다. 황 대표는 “조국 전 장관의 사표를 수리한 것, 그 부분은 아주 잘하신 것 같다. 다만 임명한 이후 국민의 마음이 분노하고 화가 난 것 같다”며 “이 부분에 대해서는 대통령이 직접 국민의 마음을 편하게 해주셨으면 하는 그런 노력이 필요한 것 같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고개를 끄덕이긴 했지만 황 대표에 발언에 대한 특별한 대답은 하지 않고, 곧바로 김명수 대법원장을 바라보며 ‘법원 개혁안’과 관련한 이야기를 나눴다.

환담이 끝날 때쯤 한국당 소속의 이주영 국회부의장 역시 문 대통령에게 “평소 야당에서 나오는 목소리 많이 귀담아 주시고 하면 더 대통령 인기가 올라갈 것”이라고 조언했다. 문 대통령은 황 대표에 이어, 이 부의장의 말에도 특별한 대답을 하지 않았다.

김현빈 기자 hbkim@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