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편집기자협회는 제25회 한국편집상 최우수상에 한국일보 윤은정 기자의 ‘빛은 돌아왔지만 어둠은 사라지지 않았다(본보 3월16일자 18면)’를 선정했다고 21일 밝혔다. 한국편집상은 한 해 동안 제작된 신문 중 우수한 지면을 뽑아 수여한다. 수상작은 총 9편이다.

대상에는 동아일보 김남준 차장의 ‘밤 10시 수능 끝! 271쪽 점자 문제 다 풀었다’가 뽑혔다. 최우수상은 조선일보 서반석 기자가 공동 수상했다. 우수상에는 경향신문 유미정, 문화일보 권오진, 중앙일보 임윤규, 아주경제 최주흥, 경인일보 박준영, 매일신문 박진규 기자가 각각 선정됐다. 시상식은 11월 6일 7시30분 프레스센터 19층 매화홀에서 열린다.

윤은정 기자의 ‘빛은 돌아왔지만 어둠은 사라지지 않았다(본보 3월16일자 18면)’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피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