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편집상 최우수상에 본보 윤은정 기자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편집상 최우수상에 본보 윤은정 기자

입력
2019.10.21 16:13
0 0

한국편집기자협회는 제25회 한국편집상 최우수상에 한국일보 윤은정 기자의 ‘빛은 돌아왔지만 어둠은 사라지지 않았다(본보 3월16일자 18면)’를 선정했다고 21일 밝혔다. 한국편집상은 한 해 동안 제작된 신문 중 우수한 지면을 뽑아 수여한다. 수상작은 총 9편이다.

대상에는 동아일보 김남준 차장의 ‘밤 10시 수능 끝! 271쪽 점자 문제 다 풀었다’가 뽑혔다. 최우수상은 조선일보 서반석 기자가 공동 수상했다. 우수상에는 경향신문 유미정, 문화일보 권오진, 중앙일보 임윤규, 아주경제 최주흥, 경인일보 박준영, 매일신문 박진규 기자가 각각 선정됐다. 시상식은 11월 6일 7시30분 프레스센터 19층 매화홀에서 열린다.

윤은정 기자의 ‘빛은 돌아왔지만 어둠은 사라지지 않았다(본보 3월16일자 18면)’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엣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