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2일 일왕 즉위식 참석… 24일 아베와 면담 文대통령 친서 전달
한일정상회담 구체적 언급 불투명… 스가 “韓 부정적 행동 탓 갈등”
이낙연 국무총리가 21일 인천시 연수구 송도동 송도컨벤시아에서 열린 '제74주년 경찰의 날 기념식'에서 국기에 경례를 하고 있다. 인천=연합뉴스

이낙연 국무총리의 방일 일정이 22일 시작된다. 주요 행사는 나루히토(德仁) 일왕 즉위식 참석이다. 그러나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와의 면담에서 한일 경색국면을 풀어낼 해법을 도출할지에 국민적 관심은 더욱 쏠려있다. 당장의 묘수가 없더라도 갈등 해결을 위한 우호적 여건은 ‘지일파’ 총리 방일을 계기로 마련될 것으로 보인다. ‘총리 사퇴 임박설’로 정치적 거취에 대한 관심이 높은 상황인 만큼, 별도 간담회 등을 계기로 관련 언급을 할지도 관심이 쏠리는 지점이다.

2박 3일 동안 이 총리가 아베 총리와 만날 기회는 총 세 차례다. 입국 당일 나루히토 일왕 즉위식, 다음날 아베 총리 주최 만찬, 그리고 마지막날 별도 면담이다. 즉위식의 경우 자리가 떨어져있고, 만찬 역시 워낙 많은 인사가 참석해 ‘대화다운 대화’를 나누긴 쉽지 않아 보인다. 결국 24일 면담이 유일한 시간인데, 이 역시 10여분에 불과할 것으로 보인다. 강제징용 배상 문제, 일본의 수출규제 조치, 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ㆍ지소미아) 등 산적한 현안을 논의하기엔 시간이 턱없이 부족하단 뜻이다.

그래서 더욱 주목을 받는 것이 문재인 대통령 친서다. 이 총리를 매개로 양국 정상이 관계 개선 의지를 확인하면, 갈등 해결에도 속도가 날 것이란 기대가 진작부터 나왔다. 21일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이 총리가) 문재인 대통령의 친서를 전달할 예정”이라며 “꽉 막힌 한일관계가 새로운 돌파구를 여는 계기가 되기를 진심으로 기대한다”고 분위기를 띄웠다.

다만 친서에 한일 정상회담과 같은 구체적 언급이 있을지는 불투명하다. 청와대 관계자는 “정상회담을 논하려면 과거사 관련 일본의 태도 변화가 필수적이라는 게 정부 입장인데, 아직 기미가 없다”고 말했다. 일본 정부 대변인인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관방장관도 이날 정례회견에서 징용배상 판결이나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 종료 방침 등 최근 현안을 거론하며 한일 관계의 어려운 상황은 "한국 측에 의해 부정적인 움직임이 이어진 것 때문"이라고 주장했다.

이처럼 한일관계 ‘극적 반전’은 없더라도, 이 총리는 관계개선의 우호적 여건을 조성하는 데 역량을 집중할 계획이다. 구체적인 타협점을 당장 찾긴 어렵겠지만 추후 정상회담 등을 위한 긍정적 분위기를 만든다면 의미가 큰 성과가 될 것이다. 정ㆍ재계 주요인사를 두루 만나 양국관계 정상화에 대한 정부 의지를 강조하고, 경제적 불확실성이 양국 모두에 득이 되지 않는 만큼 경제 협력이 필요하다는 취지의 언급도 있을 것으로 보인다. 일정의 상당부분은 한일관계가 좋았던 과거를 상기하는 데 할애한다. 2001년 도쿄(東京)에서 선로에 추락한 일본인 취객을 구하다 숨진 이수현 의인의 추모비를 찾아 헌화하는 것이 대표적이다.

이 총리 사퇴 및 여당 복귀 시점과 이후 행보에 대한 관심이 어느 때보다 높아진 상황인 만큼, 동행하는 기자들에게 거취 관련 언급을 할 지에도 관심이 쏠린다.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사퇴 이후 여당에선 어떤 형태로든 분위기 일신이 필요한 상황이다. 다만 총리실 측은 이 총리의 국내정치 행보에 시선이 쏠리면 외교 안보 분야 성과가 주목 받지 못하는 상황을 우려한 듯, 일본 현지에서는 이 총리의 별도 언론간담회를 잡지 않았다.

신은별 기자 ebshin@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