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불안에 금수요 몰렸나… 골드바 제작량 2.3배 급증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경기불안에 금수요 몰렸나… 골드바 제작량 2.3배 급증

입력
2019.10.20 18:44
0 0
서울 종로구 한국금거래소에서 거래되는 골드바. 연합뉴스 자료사진

올해 들어 9월까지 한국조폐공사가 제작한 골드바가 이미 지난 한 해 제작량을 2.3배나 넘어선 것으로 나타났다. 미중 무역분쟁으로 인한 국내외 경기 둔화로 안전자산을 투자처로 찾는 이들의 금에 대한 수요가 늘어난 것으로 풀이된다.

20일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소속 김영진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한국조폐공사로부터 제출 받은 ‘최근 5년간 골드바 제작 수량 및 금액 현황’ 자료에 따르면, 올해 9월 말까지 한국조폐공사가 제작한 골드바는 1만6,361개로 지난해 전체 제작 수량(7,013개)을 이미 2.3배 이상 상회한 것으로 나타났다. 판매금액도 올해 494억7,800만원을 기록해 역대 최고치로 올랐다.

한국조폐공사는 2015년 골드바 1만5,021개를 제작한 이후 2016년 7,782개, 2017년 6,846개, 2018년 7,013개 등 2015년 대비 절반 수준으로 제작량을 줄인 바 있다. 연도별 판매금액도 2015년 418억600만원을 기록한 후 2016년 256억9,200만원, 2017년 301억3,300만원, 2018년 267억2,500만원 수준에 머물렀으나 올해 급등한 것으로 나타났다.

김 의원실은 과거 골드바가 일부 자산가들만의 투자처로 여겨졌으나 최근에는 골드바를 소유하려는 국민들이 늘고 있다면서 특히 최근 만성화한 저금리로 은행 금리가 낮아지자 마땅한 투자처를 찾지 못한 국민들이 골드바를 찾고 있다고 분석했다.

김 의원은 “골드바는 언제든지 현금화가 가능해 경제 상황이 불확실할수록 수요가 늘어난다“며 “금리변동에 따라 가치가 달라지는 외화에 대한 투자보다 안전하다는 인식이 크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인현우 기자 inhyw@hankookilbo.com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엣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