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율관찰대상국 제외 힘들 것”
국제통화기금(IMF), 세계은행(WB) 연차총회 참석차 미국 워싱턴DC를 방문중인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18일(현지시간) IMF에서 특파원 인터뷰를 하고 있다. 기획재정부 제공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올해 경제성장률은 최근 국제통화기금(IMF)과 경제협력개발기구(OECD)가 전망한 수준 정도가 되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밝혔다. 올해 성장률이 두 기관의 전망치(2.0~2.1%) 수준에 머물 것임을 시사한 것이다. 홍 부총리는 내년 성장률도 ‘두 기관의 전망치(2.2~2.3%)+α’ 수준으로 예상했다. 올해보다는 내년 경제의 소폭 반등을 점친 셈이지만, 모두 우리 경제의 잠재성장률(한국은행 추정 2.5~2.6%)은 밑도는 수준이다.

홍 부총리는 18일(현지시간) 미국 워싱턴DC에서 주요 20개국(G20) 재무장관회의에 동행한 기자단과 간담회를 열어 이같이 말했다. 그는 “IMF에서 올해와 내년 각각 2.0%와 2.2%를, OECD는 2.1%, 2.3%를 예상했는데 올해 성장률은 IMF, OECD 발표 수준 정도가 되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말했다.

앞서 정부는 지난 7월 하반기 경제정책방향에서 올해 성장률 전망치를 기존 전망(2.6~2.7%)보다 낮춘 2.4~2.5%로 하향 조정했다. 홍 부총리 등 정부 관계자들은 그간 “정부 전망치를 달성하기 어렵지만 2%대 달성을 위해 총력을 다하겠다”며 구체적 언급을 꺼려 왔다. 홍 부총리가 기존 정부 전망치보다 0.4~0.5%포인트 낮은 올해 성장률을 구체적으로 언급한 건 처음이다.

내년 성장 전망은 2.2∼2.3%보다 약간 높은 수준이 될 것으로 홍 부총리는 예상했다. 그는 “IMF와 OECD 전망치에 정책 의지를 일부 고려한 수준으로 (경제정책방향에서) 결정되지 않을까 한다”고 말했다.

한편 홍 부총리는 조만간 나오는 미국 재무부의 환율보고서에서 우리나라가 관찰대상국에서 벗어나기 어려울 것이라고 전망했다. △200억 달러 이상의 대미 무역 흑자 △국내총생산(GDP)의 2% 초과하는 경상수지 흑자 요건에 해당돼 관찰대상국이 유지될 것이라고 그는 설명했다. 미국은 이 두 요건에 △GDP 2%를 초과하는 외환을 순매수 하는 지속적ㆍ일방적인 외환시장 개입까지 포함하면 환율조작국으로 지정한다.

세종=이대혁 기자 selected@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