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조사 종결, 의회에 보고서 제출… 앞서 FBI도 불기소로 조사 마무리 
힐러리 클린턴 전 미국 국무장관. 로이터 연합뉴스 자료사진

지난 2016년 미국 대통령 선거 과정에서 커다란 쟁점이 됐던 힐러리 클린턴 전 국무장관의 ‘이메일 스캔들’에 대해 미 국무부가 3년간의 조사를 마무리했다. 사실상 ‘크게 문제 삼기는 어렵다’는 게 최종 판단이다. 당시 클린턴 전 국무장관은 민주당 대선 후보로 나섰으며, 이 사건은 그의 경쟁자였던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에겐 ‘호재’로 작용하기도 했다.

19일(현지시간) 미 뉴욕타임스(NYT)에 따르면 국무부는 최근 의회에 낸 9쪽짜리 보고서에서 클린턴 전 장관의 재임 시절 개인 이메일 서버 사용에 대해 “기밀 정보를 조직적으로, 그리고 고의로 잘못 다뤘다는 설득력 있는 증거가 없다”는 결론을 내렸다. 고서는 “편의 증진을 위해 기밀이 아닌 시스템으로 기밀 정보를 전달한 사례가 일부 있긴 하다”면서도 “하지만 조사를 받은 관리들은 대체로 보안 정책을 잘 알고, 이를 지키기 위해 최선을 다했다”고 설명했다.

이번 보고서는 클린턴 전 장관이 버락 오바마 행정부에서 국무장관으로 일했던 시절(2009~2013년), 뉴욕 자택에 개인 이메일 서버 시스템을 구축, 공문서를 주고받은 데 대해 국무부가 지난 3년간 조사해 온 결과다. 지난주 조사가 끝났으며, 국무부는 문제의 서버를 통해 주고받은 개인 이메일 3만3,000여건을 검토한 결과 전ㆍ현직 관리 38명의 보안 절차 위반 책임을 파악했다. 해당 이메일들은 “당시로선 기밀로 간주되진 않은 내용이 담겼으나, 향후에 소급해서 기밀로 분류된 내용도 있었다”는 게 국무부의 설명이다. 국무부 조사관들은 이 같은 개인 이메일 사용이 ‘기밀 정보를 위태롭게 하는 위험 수준’을 높아지게 했다고 판단했다.

이로써 지난 대선 때부터 미 정가를 들썩이게 만든 이메일 스캔들도 사실상 종지부를 찍을 전망이다. 이번 국무부의 조사 마무리에 앞서 미 연방수사국(FBI)도 클린전 전 장관을 기소하지 않고 사건을 종결한 바 있다. 그러나 트럼프 대통령 등 공화당 측은 FBI 수사 종결 이후에도 이메일 문제를 거론하며 클린턴 전 장관과 민주당을 공격해 왔다. 하지만 트럼프 대통령의 딸 이방카 트럼프와 사위 재러드 쿠슈너 등 현 행정부의 관료들도 공무에 개인 메신저와 이메일 등을 사용한 사실이 공개된 바 있어 ‘내로남불’ 지적을 받기도 했다.

김정우 기자 wookim@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