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란과 관계 고려해 미 주도 '호르무즈 연합' 불참

지난 6월 13일(현지시간) 오만 해상에서 유조선 한 척이 불에 타며 검은 연기를 내뿜고 있다. 이란 국영방송 IRIB 영상을 캡처한 사진. 이날 호르무즈해협 초입인 오만해에서 대형 유조선 2척이 피격된 것으로 보도됐다. 오만=AP 연합뉴스

일본 정부가 중동 호르무즈 해협 주변을 항해하는 선박들의 안전을 위해 자위대를 파견할 방침을 정했다.

18일 아사히(朝日)신문과 니혼게이자이(日本經濟)신문 등에 따르면,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는 이날 오후 국가안전보장회의(NSC)의 관계 장관회의에서 호르무즈 해협 주변에 자위대를 독자적으로 파견하는 방안을 구체적으로 검토할 것을 지시했다.

일본 정부는 대신 미국 정부가 요청한 ‘호르무즈 호위 연합’ 참가는 거절할 방침이다. 일본의 전통적인 우방국인 이란과의 관계 악화를 피하기 위해 일본 정부의 독자 파견 방식을 택한 것으로 보인다. 아베 총리는 지난 6월 이란을 방문해 아야톨라 세예드 알리 하메네이 최고지도자와 회담하는 등 미국과 이란의 중개 역할을 자처한 바 있다.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관방장관은 이날 오후 기자회견에서 자위대 파견 후보지로 오만해, 아라비아해 북부, 바브엘만데브 해협 동측을 예로 들었다. 긴장이 높아지고 있는 호르무즈 해협을 직접 언급하지 않은 것 역시 이란이 일본을 적대시하지 않도록 하려는 의도라고 교도(共同)통신은 해석했다.

통신은 “방위성 설치법은 조사연구를 목적으로 한 함선의 파견과 초계기에 의한 경계감시활동을 규정하고 있다”며 “일본 정부가 관련 법률을 살펴보며 파견 여부와 활동 내용을 결정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미국은 지난 6월 원유 수송로인 호르무즈 해협에서 유조선에 대한 공격이 발생하자 호르무즈 호위 연합이란 군사동맹체 결성을 추진해 왔다. 호위 연합에는 영국, 호주, 바레인, 사우디아라비아, 아랍에미리트(UAE)가 참가 의사를 밝혔다.

도쿄=김회경 특파원 hermes@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