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니클로 “80년 자막은 모델 나이 차 부각하려는 의도” 해명 
‘80년도 더 된 일을 기억하냐고?’ 자막이 논란이 된 유니클로 광고(왼쪽)와 이를 비판하며 퇴출운동을 벌여야 한다고 주장한 서경덕 성신여대 교수의 페이스북 글. 페이스북 캡처

유니클로가 새 광고에서 위안부 피해자를 의도적으로 모욕했다는 의혹에 대해 서경덕 성신여대 교수가 “이건 정말 의도된 일이라고밖에 볼 수 없는 광고”라며 퇴출 운동을 주장했다.

서 교수는 18일 페이스북을 통해 “유니클로는 이제 완전히 돌아올 수 없는 선을 넘었다. 이젠 우리 누리꾼들과 함께 ‘불매운동’을 넘어, 진정한 ‘퇴출 운동’을 펼쳐 나가야겠다”고 강조했다.

문제가 된 영상은 유니클로가 최근 발표한 글로벌 광고 내용이다. 유니클로는 광고에서 98세 패션 컬렉터 할머니와 13세 패션 디자이너의 대화를 전하고 있다. 광고에서 13세 패션 디자이너가 “제 나이 때는 옷을 어떻게 입으셨어요"라고 묻자 98세 패션 컬렉터는 “그렇게 오래 전 일은 기억나지 않아요(I can't remember that far back)”라고 답한다.

그런데 유니클로는 한국어 번역 자막을 ‘80년도 더 된 일을 기억하냐고?’라고 넣었다. 일본판 자막은 ‘옛일은 잊었다’였다. 누리꾼들은 한국판 자막을 두고 위안부 피해자를 모욕하려는 의도를 담은 게 아니냐는 의혹을 제기했다.

서 교수는 “80년 전은 우리나라가 일본의 탄압을 받던 일제강점기 시기”라며 “특히 1939년은 일본이 '국가총동원법'을 근거로 강제징용을 본격화한 시기이기도 하고, 그 해부터 1945년 해방 직전까지 강제 동원된 인구만 수백만 명에 이른다”고 지적했다.

서 교수는 한국 광고 자막만 다르게 번역한 점도 꼬집었다. 그는 “외국인 할머니 대사는 ‘맙소사! 옛날 일을 어떻게 기억하니?’인데, 한국 광고 자막에만 ‘80년 전 일을 어떻게 기억하니?’라고 되어 있다는 점이 가장 큰 문제”라고 꼬집었다.

유니클로는 억울하다는 입장이다. 유니클로는 이날 공식 입장을 내고 “지금도 현역에서 활동하는 98세의 실제 패션 콜렉터와 13세의 패션 디자이너를 모델로 기용했으며 유니클로는 전세계 어디에서나 정치적 또는 종교적 사안, 신념 및 단체와 어떠한 연관 관계도 없다”고 해명했다.

유니클로는 앞서 일본의 수출 규제 논란이 불거진 뒤 일본 불매운동 타깃이 되어온 의류업체다. 유니클로 일본 본사 임원이 “(한국의 일본 불매운동은) 장기적으로 매출에 영향을 줄 만큼 오래가지 않을 것”이라고 발언해 불매운동이 더욱 장기화했다는 분석도 있다.

이정은 기자 4tmrw@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