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민정 靑 대변인, 라디오 인터뷰…‘조국 후임’ 전해철 유력설에는 “아직 미정”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이 지난달 27일 오후 춘추관 대브리핑룸에서 조국 법무부 장관과 관련한 검찰의 수사와 관련한 문재인 대통령의 발언을 전하고 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이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사퇴 이후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 수행 지지율이 큰 폭으로 오른 것과 관련해 일희일비하지 않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고 대변인은 18일 KBS라디오 ‘김경래의 최강시사’ 인터뷰에서 “지지도에 울고 웃기에는 아직 해야 할 일들이 너무 많다”며 “그날 그날 나오는 숫자를 보고는 있지만 정부에 대한 최종적인 지지에 대한 평가는 결국 정부가 끝난 이후에 인정을 받는지의 여부일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지지율이 좋았을 때 문 대통령이 ‘춘풍추상’(春風秋霜)이라는 액자를 각 사무실마다 걸어놓으셨다”며 “좋다고 거기에 방관하지도 말라는 의미였던 것처럼, 나쁘다고 혹은 지금 올랐다고 일희일비하지 말라는 이야기이신 것 같아 크게 염두에 두지 않으려 한다”고 덧붙였다.

반대로 보면 그동안 조 전 장관을 고집해서 지지율이 떨어진 것으로 볼 수도 있지 않느냐는 사회자 질문에 그는 “밖에서 평가를 한다고 한들 우리가 어떻게 할 수 있는 방법이나 도리는 없다”며 “그런 것들은 참고하는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고 대변인은 조 전 장관 사퇴 이후 문 대통령이 김오수 법무부 차관과 이성윤 검찰국장을 청와대로 불러 직접 검찰개혁을 챙긴 배경도 설명했다. 그는 “장관 자리가 비었다고 지금까지 해온 개혁안들이 후퇴되거나 백지화되면 안 되기 때문에, (법무부 차관에게) 장관의 마음을 가지고 하라고 당부한 것"이라며 “법무부는 제도적인 부분들, 검찰은 관습과 관행을 바꿔야 하기 때문에 책임감 있게 마무리를 지어달라는 의미에서 두 분을 모셨던 것"이라고 말했다.

이를 두고 검찰 통제가 아닌지 우려하는 목소리에 대해서는 “청와대가 검찰을 통제하면 무엇보다 국민이 용납하지 않을 것”이라며 “매의 눈으로 보고 계신 국민이 뒤에 있기 때문에 청와대의 말을 믿고 같이 나갈 수 있으면 좋겠다”고 했다.

조 전 장관 사임 후 문 대통령이 활발한 경제 행보를 보이는 배경에 대해서도 거론했다. 지난 17일 문 대통령이 직접 경제장관회의를 주재해 ‘재정 지출 확대’를 주문한 것과 관련해 그는 "곳간을 채워 넣는 이유는 힘들고 어려울 때 곳간에 있는 쌀을 빼서 먹으라는 의미"라며 "지금은 곳간에 있는 쌀들을 먹어야 될 때"라고 말했다.

이어 “최근 국제통화기금(IMF)에서 한국의 경제성장률 전망치를 0.6%포인트 낮춘 2.0%로 발표하긴 했지만, 세계 경제성장률은 0.7%포인트 떨어졌다”면서 “한국만 그런 것이 아니라 세계 경제가 쉽지 않은 상황에 놓여있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해외 신용평가사들에 따르면 한국은 그래도 거시경제가 탄탄하니 확장적 재정 정책을 펴야 한다고 한 목소리로 이야기하고 있다"며 "그래서 확장 재정을 편 것인데, 그런 것들을 보지 않고 '곳간이 빈다'고만 말하면 결국 국민의 불안심리만 증폭될 수밖에 없다"고 꼬집었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재판 중인 상황에 문재인 대통령이 삼성 사업장을 찾은 것은 민심에서 벗어난 행보 아니냐는 질문에는 “이 부회장을 만나러 간 것이 아니라 일본 수출 규제로 인한 극복의 결과물을 보는 자리였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지난 10일 충남 아산 삼성디스플레이 공장을 찾아 13조원 규모의 차세대 디스플레이 투자계획을 발표한 삼성에 감사하다는 인사를 전했다. 이를 두고 문 대통령의 행보가 이 부회장의 뇌물사건 파기환송심에 유리하게 작용할 수 있다는 지적이 나온 바 있다.

이에 대해 고 대변인은 “가장 핵심 부품이 일본에서 수출 규제를 했기 때문에 굉장히 힘든 상황이었는데, 100일이 되면서 그것을 어느 정도 극복해내 그 결과물을 보는 자리였다”고 부연했다.

조 전 장관 후임 전해철 더불어민주당 의원 내정설과 관련, “아직 정해진 게 없다”며 말을 아꼈다. 그는 또 “계속해서 (법무부 장관 자리를) 공백으로 둘 수는 없지만, 그렇다고 서두르는 데 초점을 맞출 수도 없다”며 “인사 기사들이 난무하지만, 사실인 비율이 그렇게 높지 않은 것을 감안해서 기사를 봐달라”고 당부했다.

이소라 기자 wtnsora21@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