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DVD 받았으나 방송용으로 사용 불가”
15일 북한 평양 김일성 경기장에서 열린 한국과 북한의 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 예선 H조 3차전 경기에서 손흥민 등 대표팀이 결의를 다지고 있다. 대한축구협회 제공

북한 평양에서 열린 남ㆍ북 월드컵 축구 대표팀 경기가 국내 생중계에 이어 녹화 방송까지 무산됐다.

KBS는 17일 오후 5시 2022년 카타르 월드컵 축구 아시아 지역 2차 예선 3차전 남ㆍ북 간 경기를 내보낼 예정이었으나 이날 취소했다. 앞서 지상파 방송사들은 선수단을 통해 이날 경기 촬영분이 담긴 DVD를 받으면 영상과 분량, 그림 상태 등을 확인한 뒤 방송하겠다고 알린 바 있다.

KBS 관계자는 “예정대로 오늘 선수단을 통해 영상을 전달받았지만 받은 DVD는 경기 기록용으로나 사용할 수 있고 방송용으로는 화질이 적합하지 않아 사용이 불가능했다”고 녹화 중계 취소 이유를 밝혔다.

지난 15일 평양 김일성 경기장에서 열린 남북의 축구 대결은 매끄럽지 않게 진행된 것으로 전해졌다. 북한 선수들이 거친 플레이를 펼쳐 우리 선수들이 부상 위협을 느꼈고, 관중과 취재진이 없는 이례적 상황에서 A매치가 열려 논란이 일었다. 경기는 0대 0 무승부로 끝났다.

양승준 기자 comeon@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문화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