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터키의 시리아 침공, 우리 문제 아니다… 쿠르드족은 천사 아냐”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트럼프, “터키의 시리아 침공, 우리 문제 아니다… 쿠르드족은 천사 아냐”

입력
2019.10.17 01:08
0 0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16일 워싱턴 백악관에서 세르조 마타렐라 이탈리아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앞두고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워싱턴=AP 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16일(현지시간) 터키의 시리아 침공과 관련해 “우리의 문제가 아니다”며 거리를 두면서 터키의 공격을 받은 쿠르드족이 천사가 아니라고 말했다고 로이터통신 등 외신이 전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백악관에서 세르조 마타렐라 이탈리아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앞두고 취재진과 만나 “러시아가 시리아를 돕는 것은 괜찮다. 그것은 그들(러시아)에게 달린 일”이라고 말했다. 미국에서는 시리아에서의 미군 철수로 러시아가 중동에서 존재감을 키우고 있다는 우려가 제기되고 있다. 하지만 그는 터키에 제재를 가하는 게 현장에서 전투를 벌이는 것보다 낫다면서 시리아 철군 결정이 정당하다고 재차 강조한 것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쿠르드족이 천사가 아니라고도 했다. 미국이 이슬람국가(IS) 격퇴에 협력해 온 쿠르드족을 배신해 터키의 공격을 받도록 내몰았다는 비난에 대한 응수인 셈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터키에 배치돼 있는 미국 전술핵무기의 안전과 관련해 자신이 있다는 말도 했다. 터키가 미국과의 갈등 속에 미국의 전술 핵무기를 ‘인질’로 잡을 가능성에 대한 우려를 차단하기 위한 것으로 보인다. 뉴욕타임스(NYT)는 지난 14일 2명의 미 당국자를 인용, 국무부와 에너지부 당국자들이 터키의 인지를릭 공군기지에 배치된 약 50개의 전술핵무기를 이동시키는 방안에 대해 조용히 검토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김소연 기자 jollylife@hankookilbo.com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엣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