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승민, 한국일보 인터뷰 통해 공개 러브콜 보낸 데 화답
황교안(왼쪽 두번째) 자유한국당 대표가 16일 대구시 북구 노원로에 위치한 한국로봇산업진흥원을 방문해 다양한 로봇들을 살펴보고 있다. 대구=연합뉴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16일 “대화가 필요하면 대화하고, 만남이 필요하면 만나고, 회의가 필요하면 회의체도 할 수 있다”며 유승민 바른미래당 의원과 보수통합을 논의할 가능성을 열어 두었다. 유 의원이 이날 한국일보 인터뷰에서 ‘보수 재건을 위해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와 만날 생각이 있다’고 밝힌 데 대한 즉각적 화답이었다. 보수통합의 핵심 축인 두 사람이 조만간 대화에 나서 정계개편이 가시화할지 주목된다.

황 대표는 이날 대구 한국로봇산업진흥원에서 열린 ‘민부론이 간다-대구ㆍ경북(TK) 기업인 및 언론인 간담회’를 마친 뒤 기자들과 만나 “모든 노력을 다해서 자유 우파가 너 나 없이 함께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황 대표는 유 의원을 비롯한 바른정당계와의 통합을 반대하는 당내 일부 목소리에 대해서는 “대의를 생각하면 소아(小我)를 내려놓을 수 있다”고 선을 그었다. 이어 “여러 의견이 나올 수 있으니, 잘 모아서 대통합을 이뤄가겠다”고 했다. 내년 4월 총선을 앞두고 보수통합이라는 ‘큰 뜻’을 이뤄내기 위해 ‘작은 갈등’을 일단 덮고 가겠다는 뜻으로 풀이된다.

바른미래당 비당권파를 이끌고 있는 유승민 대표가 16일 국회에서 변화와 혁신을 위한 비상행동 '변혁' 의원 비상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황 대표와 유 의원이 대화 의지를 공개적으로 확인함에 따라 한국당과 바른미래당, 우리공화당 등으로 갈라진 보수진영의 통합 논의가 조만간 본격적으로 진행될 가능성이 커졌다. 유 의원은 내년 총선 예비후보 등록이 시작되는 12월 중순까지는 당내 비당권파 모임인 ‘변화와 혁신을 위한 비상행동’의 거취를 정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그 때까지 보수통합의 큰 그림이 상당 부분 정리돼야 한다는 뜻이다.

다만 황 대표와 유 의원이 마주앉는다 해도 논의가 순항할 가능성은 크지 않다. 유 의원이 보수통합의 조건으로 ‘탄핵의 강을 건너자, 개혁보수로 나와라, 낡은 것은 다 허물고 새 집을 짓자’라는 세 가지 제안을 내걸었기 때문이다. 황 대표가 이를 수용한다 해도 친박계(친박근혜계)를 중심으로 한 당내 ‘탄핵 반대파’가 격렬하게 저항할 것으로 보인다.

한편 황 대표는 이날 한국당 텃밭인 대구ㆍ경북의 기업인들을 만나 ‘민부론’을 설파했다. 문재인 정부 핵심 경제 기조인 소득주도성장의 대안으로 한국당이 만든 경제 기조다. 황 대표는 “요즘 여당이 문 대통령 지지율 때문에 난리가 난 것 같은데, 경제 정책에 대한 지지도는 문 대통령 지지도의 반 정도밖에 되지 않는다”면서 “문 대통령과 이 정권의 비정상적 국정 운영부터 완전히 뜯어고쳐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서희 기자 shlee@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