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작자동차를 출품한 기계공학부 학생들이 관람객을 기다리고 있다. 코리아텍

“지난 4년의 열정을 졸업작품에 담았습니다”

충남 천안의 코리아텍(한국기술교육대ㆍ총장 이성기)학생들이 제작한 졸업연구작품 209점을 한 데 모아 전시회를 열었다.

16일 코리아텍에 따르면 이날부터 17일까지 교내 담헌실학관에서 ‘Beyond the University’ 주제로 ‘제25회 졸업연구작품전시회’를 개최했다.

이날 개막식에는 고용노동부 관계자, 기업체 및 유관기관 관계자, 지역고교생 등 2,000 여 명이 참석해 성황을 이루었다.

전시회에는 학생들이 제작한 실제 산업현장의 문제를 해결할 자동차, 전기ㆍ전자, 로봇, 컴퓨터, 디자인, 건축, 에너지, 화학 분야의 작품들이 선보였다.

이 학교의 졸업연구작품제는 산업체에서 요구하는 전문이론과 창의적 기술력을 겸비한 인재 양성을 위해 운영하고 있다. 매년 3,4학년생들이 전공 심화교육을 통해 산업현장에 적용 가능한 작품을 직접 설계⦁제작하는 대표적인 공학교육프로그램이다.

졸업연구작품 출품은 졸업요건으로 평균 6개월 이상 직접 기획과 설계, 제작과정을 거쳤다..

전시회는 산업체와 지역사회와 함께 하는 열린 공간도 마련해 산학연계작품, 지역사회연계작품, 다학제(융합)작품, 졸업연구 집중학기제 작품 등 40여점도 함께 전시됐다.

또한 고교-대학 연계프로그램의 일환으로 16일 500여명, 17일 1,000여명 등 일반고 및 특성화고 학생들이 참여하는 ‘우수고교 초청 투어’도 진행한다.

이와 함께 코리아텍 가족회사 임직원, 지자체 및 유관기관 관계자 등 200명을 초청한 ‘2019 산학협력 페스티벌’을 여는 등 전시회를 다양하게 구성했다.

이성기 총장은 “졸업연구작품전시회는 문제해결능력과 창의융합역량을 갖춘 실천공학 인재를 양성하는 코리아텍의 공학교육 페스티벌”이라며 “미래를 이끌 인재들의 4년간 흘린 땀과 열정을 쏟은 작품이 출품됐다”고 말했다.

이준호 기자 junhol@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지역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