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북한 나란히 2승 1무… 골 득실로 한국이 선두
레바논 모하메드 타한(왼쪽)과 스리랑카 다난주 마두샨이 폭우로 흠뻑 젖은 그라운드에서 공을 다투고 있다. 콜롬보=AP 연합뉴스

2022 카타르 월드컵 예선 H조 레바논이 스리랑카와의 원정경기에서 3-0으로 승리하며 H조가 혼전 양상으로 전개되고 있다.

레바논은 16일 스리랑카 콜롬보의 콜롬보 레이스 코스 그라운드에서 끝난 스리랑카와 경기에서 폭우로 인한 열악한 그라운드 사정에도 불구하고 3-0 승리를 따냈다. 1차전 ‘평양 원정’에서 북한에 0-2로 패했던 레바논은 투르크메니스탄을 홈으로 불러들여 2-1로 신승을 거둔 뒤 최약체 스리랑카를 꺾고 2연승으로 힘을 냈다. 반면, 한국은 전날 열린 평양 원정에서 북한과 득점 없이 비겼다.

이에 따라 한국(승점 7ㆍ골 득실+10)과 북한(승점 7ㆍ골 득실+3)은 나란히 2승 1무를 기록했지만 한국이 골 득실에서 앞서면서 북한을 따돌리고 H조 1위 자리를 달렸다. 레바논은 2승 1패(승점 6ㆍ골 득실+2)를 기록해 3위로 올라섰다. 한국, 북한, 레바논이 승점 1차로 1~3위 경쟁을 펼치는 양상이다. 여기에 투르크메니스탄이 1승 2패(승점 3)로 4위, 스리랑카는 최하위다.

한편 레바논은 이날 스리랑카전에서 전반 15분과 전반 38분 연속 페널티킥을 따낸 뒤 모두 성공해 가볍게 승기를 잡았고, 후반 36분에는 힐랄 엘 헬위가 페널티 지역 오른쪽 부근에서 왼발슛으로 쐐기 골을 꽂아 3-0 승리를 마무리했다.

김형준 기자 mediaboy@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포츠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