철강 관세폭탄ㆍ무역협상 중단 카드 꺼내… “시리아 북동부 철군 미군은 역내 재배치”
도널드 트럼프(왼쪽) 미국 대통령과 레제프 타이이프 에르도안 터키 대통령. AP 연합뉴스 자료사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14일(현지시간) 터키의 시리아 쿠르드 공격과 관련해 “터키의 경제를 파괴할 준비가 돼 있다”고 밝혔다. 고강도 제재를 예고하며 철강 관세 폭탄, 무역협상 중단 등의 카드를 꺼내 든 것이다. 미국이 이슬람국가(IS) 격퇴전을 도운 동맹 쿠르드를 배신하고 터키의 쿠르드 공격을 묵인했다는 거센 비판을 받는 가운데, 민간인 인명피해가 늘어나고 확전 우려마저 커지자 이에 관여하는 모양새를 취하고 있는 셈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시리아 북동부 지역에 주둔하던 1,000명의 미군 병력 철수와 관련, 소규모 병력만 남부 앗 탄프(알 탄프) 기지에 남기고 나머지는 역내에 재배치해 IS 발호 가능성 등의 상황을 주시하겠다고 했다. 군사력 사용에는 여전히 선을 그으면서 ‘불개입ㆍ고립주의’ 원칙을 재확인한 셈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트위터에 올린 성명을 통해 “터키 정부의 전ㆍ현직 당국자를 포함, 시리아 북동부를 불안정하게 하는 활동에 일조하는 모든 인사에 대한 제재 부과를 승인하는 행정명령을 곧 발동할 것”이라고 밝혔다. 앞서 스티븐 므누신 미 재무장관이 지난 11일 브리핑에서 “우리는 필요하다면 터키의 경제를 끝장낼 수 있다”며 언급했던 행정명령에 서명하겠다는 뜻이다.

이번 성명에서 트럼프 대통령은 또, 터키산 철강 관세를 지난 5월 인하 이전의 수준인 50%까지 올리는 한편, 미 상무부 주도로 터키와 진행해 온 1,000억달러 규모의 무역합의 관련 협상을 즉각 중단할 것이라고 선언했다. 그는 “이번 명령은 미국이 심각한 인권 유린, 휴전 방해에 가담하거나 추방된 이들의 귀환을 막는 자들, 난민을 강제 송환하거나 시리아의 평화와 안정ㆍ안보를 위협하는 자들에 대해 강력한 제재를 추가 부과하게 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금융 제재와 자산 동결, 미국 입국 금지 등의 조치들도 포함된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그는 “미국은 시리아에서 극악무도한 행위를 가능케 하고 촉진하며 그 자금을 대는 자들을 겨냥한 경제적 제재를 공격적으로 활용할 것”이라며 “터키 지도자들이 이처럼 위험하고 파멸적인 경로를 계속 걸을 경우, 나는 터키 경제를 신속히 파괴할 준비가 전적으로 돼 있다”고 경고했다.

아울러 트럼프 대통령은 “내가 말해온 대로 나는 북동부 시리아 지역에 남아 있던 미군 병력을 철수시키고 있다”며 “미군 병력이 ISIS의 칼리프들을 격퇴한 가운데 시리아에서 나온 미군 병력은 역내에 재배치돼 상황을 주시하는 한편, 방치됐던 IS의 위협이 시리아와 이라크에서 기승을 부렸던 2014년 상황의 재연을 막도록 할 것”고 밝혔다. 이어 “소규모 미군 병력이 ISIS 잔당 활동을 계속 막기 위해 남부 시리아의 앗 탄프 주둔지에 남아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트럼프 대통령은 아울러 “미국과 우리의 파트너들은 ISIS의 가차 없는 칼리프 지역들을 100% 해방시켰다”며 “터키는 이러한 성과를 위태롭게 해서는 안 된다. 터키는 이와 함께 민간인들, 특히 시리아 북동부 지역의 취약한 인종ㆍ종교적 소수집단의 보호를 최우선시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무차별적 민간인 공격과 민간인 인프라 파괴, 인종ㆍ종교적 소수집단 공격은 좌시할 수 없다면서 “난민의 귀환은 안전하고 자발적이며 품격 있는 방식으로 이뤄져야 한다”고 주문하기도 했다.

김정우 기자 wookim@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