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수출규제 100일, 반도체가 달라진다]<하>
당장 피해 없어도 미래 리스크 대비해 소재 교체 작업 분주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10일 충남 아산시 삼성디스플레이 아산공장에서 열린 삼성디스플레이 신규 투자 및 상생협력 협약식에 참석해 직원들과 인사하고 있다. 류효진 기자

일본의 수출 규제 조치가 당초 예상과 달리 우리 반도체ㆍ디스플레이 산업에 즉각적인 큰 피해를 주진 못했지만, 이를 계기로 시작된 삼성의 ‘탈(脫) 일본 플랜’은 오히려 강화되고 있다. 수출 규제 100일이 지나도록 한일 양국간 관계 개선이 전혀 이뤄지지 않은 만큼, 일본이 언제든 추가 수출 규제 카드를 꺼낼 수 있다는 ‘잠재적 리스크’에 선제 대응하겠다는 취지다. 일본에 의존하는 소재 중 ‘바꿀 수 있는 것은 다 바꾼다’는 삼성의 전략은 더 속도를 내고 있다.

14일 업계에 따르면 시스템 반도체 생산라인에 들어가는 일본산 소재와 화학약품을 국산이나 미국, 유럽 등 제 3국 소재로 교체하려는 삼성전자의 부품ㆍ소재 다변화 정책의 범위가 반도체 분야를 넘어 다른 계열사까지 확대되고 있다.

반도체 PCB(인쇄 회로 기판) 등을 생산해 삼성전자에 납품하는 삼성전기가 대표적이다. 삼성전기는 PCB 회로에 들어가는 일본산 소재 등을 국산 및 다른 나라 소재로 교체하는 작업에 본격 착수했다.

PCB 협력사 관계자는 “생산라인에 투입되는 일본 소재를 모두 파악해 교체 가능 여부를 보고해 달라는 요청을 삼성으로부터 받았다”며 “특히 우리 회사에 납품하는 3차 협력사의 소재 교체 계획도 같이 제출해 달라고 해 관련 작업을 진행 중”이라고 말했다.

일본의 수출 규제 품목 중 폴리이미드를 사용하는 삼성디스플레이 역시 소재 분야의 탈일본 범위를 넓혀가고 있다. 지난 10일 삼성디스플레이를 방문한 문재인 대통령이 임직원과 인사를 나누던 중 “디스플레이 분야도 소재ㆍ장비가 특정국 의존도가 높은데, 이제 (일본의) 수출 통제 걱정 안해도 되냐”고 물었고, 이에 직원들은 “걱정 안 해도 된다”고 답했다. 소재 다변화 정책이 어느 정도 성과를 내고 있음을 공개적으로 밝힌 것이다.

반도체 분야의 탈일본 정책은 추진 속도가 더 빨라지고 있다. 삼성은 높은 수준의 제조 기술이 필요한 소재나 장치 등은 내년 상반기 이후 교체하는 게 목표이지만, 대체 공급처를 비교적 찾기 쉽거나 국산화가 가능한 소재 등은 올해 연말이나 내년 초까지 소재 교체 작업을 마무리 한다는 방침이다. 이 과정에서 삼성은 소재 교체 작업에 비협조적인 협력사를 탈일본 프로젝트에서 배제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 반도체 협력사 관계자는 “소재 교체 작업 시한을 내년 상반기에서 올해 말이나 내년 초까지 앞당겨 달라는 요청을 받고 관련 작업에 속도를 내고 있다”며 “이 작업 기한을 지키지 못하겠다는 협력사는 소재 교체 작업에서 삼성이 제외시키고 있다”고 말했다.

재계는 삼성의 탈일본 정책이 일본산 소재를 무조건 배제 하려는 움직임은 아닌 것으로 보고 있다. 일본이 소재 수출을 전면 금지 하는 등의 극단적 조치를 취했을 경우에 대비해 비상 대책을 마련하려는 의도라는 해석이다. 하지만 소재 교체 작업이 마무리되고, 교체 초기 발생하는 생산라인의 불량품 비율이 점차 줄어들게 되면 굳이 일본산 소재를 다시 사용할 필요가 없어 장기적으로 일본산 소재는 국내 생산라인에서 배제될 가능성이 높다.

이 때문에 일본의 수출 규제 조치가 국내 반도체ㆍ디스플레이 등 전자산업의 자생력을 높이는 계기가 됐다는 분석도 나오고 있다. 국내 반도체 업계의 일본 소재 의존도는 80~90%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손현철 연세대 신소재공학과 교수는 “이번 기회에 반도체 산업의 일본 소재 의존도를 20~30%선으로 낮출 필요가 있다”며 “일본 수출 규제 정책을 국내 반도체 산업 생태계의 경쟁력을 높이는 계기로 활용해야 한다”고 말했다.

민재용 기자 insight@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