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경원 “검찰 수사 흐지부지돼선 안 돼”
자유한국당 대표와 나경원 원내대표가 9일 서울 광화문광장 일대에서 열린 문재인 하야 범국민투쟁본부 ‘대한민국 바로세우기 국민대회’에 참석해 태극기를 흔들고 있다. 뉴스1

자유한국당은 14일 조국 법무부 장관이 전격 사퇴 의사를 밝힌 데 대해 “만시지탄, 사필귀정”이라며 “문재인 대통령은 대국민 사과를 해야 한다”고 말했다.

김현아 원내대변인은 논평에서 “대한민국을 두 동강을 내고 민심이 문재인 정부를 이미 떠난 (뒤에 이뤄진) 뒤늦은 사퇴”라며 “대통령과 여당은 만시지탄임을 알아야 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러면서 “몸에 맞지 않은 옷을 억지로 입으려 한 조국도 문제고 억지로 입히려 한 대통령도 문제였다”며 “잘못된 인사에 대한 대통령과 여당의 분명한 사과가 있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나경원 원내대표도 기자들과 만나 “조 전 민정수석의 (장관직) 사퇴는 사필귀정”이라며 “다만 조국 사퇴로 인해 검찰 수사가 흐지부지돼선 안 된다”고 강조했다.

정승임 기자 choni@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